한강유역환경청·한국수자원공사, 수도시설 기술지원
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에코저널=하남】한강유역환경청은 금년도 한국수자원공사와 함께 성남시 등 10개 지자체의 정수장·상수관망 등 23개 시설을 대상으로, 수도시설 개선과 운영인력 역량 향상을 위한 기술지원을 연중 실시한다. 

 

2024년 3월, 한강유역환경청과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이 여주시 여주정수장 내 여과지 필터게이트 밸브 설치 여건을 점검하고 있다.

대상 시설은 수요조사를 통해 수도권 정수장 및 소규모 수도시설 중 시급성, 운영여건 등을 고려해 선정했다. 향후 지원 신청이 들어오면 지자체와 별도 협의 후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다.

 

시설 노후화, 운영인력의 전문성 부족 등으로 시설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자체 수요를 중심으로 맞춤형 관리대책을 수립해 기술을 지원, 현안사항 해소와 사고예방이 목적이다.

 

2023년 6월 합동 기술지원단이 한강유역환경청 대회의실에서 유관기관과 함께 위기대응 관련 기술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사고예방·재난대응, 관망정비, 기술진단 평가·시설개선, 물복지 서비스 확대, 거버넌스 구축 등 5가지로 구분해 최근 사회이슈와 지자체 현안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실시할 계획이다.

 

관망, 설비, 수도정보 및 위기대응 분야별 전문인력으로 기술지원 전담반을 구성해 정부 정책 지원을 강화하고, 상수도 현안을 발굴해 기술지원 다각화 등에 초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김동구 한강유역환경청장은 “기술지원을 통해 시민들에게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신뢰성 있는 물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4-02 13:36:42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동해 품은 독도’ 촬영하는 박용득 사진작가
  •  기사 이미지 <포토>‘어도를 걸을 때’
  •  기사 이미지 설악산국립공원 고지대 상고대 관측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