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재활용 선별시설 확충…자원순환시설 현대화
기사 메일전송
가평군, 재활용 선별시설 확충…자원순환시설 현대화
  • 기사등록 2024-04-01 14:13:29
  • 기사수정 2024-04-01 14:23:13
기사수정

【에코저널=가평】가평군이 재활용 선별시설 확충 등 자원순환시설 현대화 사업에 나선다.

 

1일 가평군에 따르면 124억원 가량을 들여 하루 20톤 처리가 가능한 재활용 선별시설을 설치해 자원재활용 촉진과 자원순환 활성화를 도모키로 했다. 노후된 하루 10톤 처리규모의 기존 선별시설은 철거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중 기본·실시설계 용역을 완료하고, 재활용시설 설치 승인 등을 거쳐 8월 공사에 착공해 1년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가평군 자원순환센터.

가평군 자원순환센터는 쓰레기 배출 편의, 자원의 재활용 촉진을 위해 마을 소형배출장을 확대 설치하는 한편 공동주택 음식물 종량제 사업 등도 추진하고 있다. 농촌 폐비닐과 폐전지류에 대한 수거·보상 제도 등 지속적인 폐기물 재활용 추진으로 자원 선순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앞서 가평군은 지난해 경기도 지방재정투자심사 완료, 한강유역환경청 업무협의 등을 진행해 왔다.

 

가평군 관계자는 “자원순환센터 시설개선을 통한 안정적인 운영과 작업환경 개선으로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을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주민과 자연이 상생하는 생활 인프라 녹색 전환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가평군은 자원순환센터 내 도로 개선과 위험 구간 낙석방지 시설도 설치한다. 침출수 처리시설을 개선해 안정적인 시설운영을 도모한다. 공공하수처리장 부하 경감과 공공수역 수질개선 도모를 위해 자원순환센터 기반시설과 환경기초시설 개선도 추진한다. 지난해 중기지방재정계획 변경과 실시설계 용역 등을 완료했으며, 올해 안에 공사를 마칠 예정이다.

 

 생활폐기물 전처리시설.

자원순환센터는 일일 65톤 규모의 생활폐기물 전처리시설(MBT)을 위탁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2년 완공된 이 시설은 기계적 분리와 선별 과정을 거친 가연성폐기물은 시멘트 제조시설로 반출돼 소성로 연료로 재활용하고 음식물 등 유기성 폐기물은 미생물에 의해 발효 후 토양개량제로 사용하는 쓰레기 자원화 시설로 연간 430톤을 관내 농가에 보급하고 있어 호응을 얻고 있다.

 

한편 가평군은 원활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운영을 도모하고 그간 폐기물처리시설 주변 지역으로 희생을 감수해 온 가평읍 상색리의 지역발전을 위해 상생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체계적인 협력 관계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상색리는 1996년부터 운영돼 온 위생매립장이 소재한 지역이다. 그동안 매립장 증설과 재활용 선별시설, 전처리시설 설치 등으로 30년 가까이 관내 발생 생활 쓰레기를 전담 처리해 온 지역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4-01 14:13:2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동해 품은 독도’ 촬영하는 박용득 사진작가
  •  기사 이미지 <포토>‘어도를 걸을 때’
  •  기사 이미지 설악산국립공원 고지대 상고대 관측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