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준 차관, 녹색기업 성장단계별 전과정 지원 강조
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에코저널=화성】임상준 환경부 차관이 자원순환 분야에서 주목받는 예비 ‘녹색 거대 신생 기업(그린 유니콘 기업)’을 찾아 주요 생산 현장을 살피고, 녹색 성장기업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사업 포트폴리오.(네프론)

환경부에 따르면 임상준 차관은 7일 수퍼빈㈜의 생산공장인 아이엠팩토리(경기 화성 소재)에 방문해 인공지능 로봇으로 선별·수거한 폐페트병을 플라스틱 재생원료로 만드는 공정을 소개받고, 임직원들과의 간담회를 가졌다.

 

수퍼빈은 그동안 사람이 일일이 분류하는 경우가 많았던 폐기물 선별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해 자동화한 기업으로, 최근에는 폐페트병 소재화 분야에 진출했다. 

 

AI 순환자원 회수로봇.(네프론)

수퍼빈 화성 공장에서는 환경부로부터 식품용 재생원료 적합성 확인을 받은 고품질의 플라스틱 재생원료 생산이 이뤄지고 있다.

 

임상준 차관의 이번 방문은 2027년까지 10개의 예비 ‘녹색 거대 신생 기업(그린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겠다는 환경부 업무계획의 연장선에 있다. 임상준 차관은 ‘문제 해결을 위해 행동하는 정부’라는 국정 기조에 맞춰 수퍼빈과의 간담회를 통해 녹색 혁신기업의 애로사항과 정책제언을 직접 들었다.

 

네프론 설치 모습.(중랑구)

임상준 차관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사회 구축이 중요하다”며 “재생원료 사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수요자인 최종제품 생산자에게 사용의무를 부여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2-07 16:37:57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동해 품은 독도’ 촬영하는 박용득 사진작가
  •  기사 이미지 <포토>‘어도를 걸을 때’
  •  기사 이미지 설악산국립공원 고지대 상고대 관측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