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설연휴 안전한 수돗물 공급 대책 마련
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에코저널=서울】서울시는 8일(목)~13일(화) 설 연휴기간에도 시민들이 단수나 동파 등으로 인한 수돗물 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앞서 설 연휴 안전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지난 26일 상수도 시설물 안전점검도 사전에 완료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24시간 설 종합상황실 운영 ▲누수·단수 대비 안정적 수돗물 공급체계 유지 ▲정수센터·배수지 등 상수도 시설물 사전 안전 점검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 및 대책 추진 등 4개 분야 대책을 담은 ‘2024년 설 대비 아리수 종합대책’ 마련했다고 밝혔다.

 

먼저, 상수도 설 종합상황실이 8일(목) 오후 6시부터 13일(화) 오전 9시까지 총 111시간 동안 운영된다. 24시간 풀 가동이다. 이를 통해 연휴 기간 내 발생하는 누수, 단수, 수도계량기 동파 등 긴급 상황과 민원 불편 등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8개 수도사업소와 6개 아리수정수센터에 ‘상황실’을 마련하고 본부에는 이를 총괄하는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설 연휴 중 단수, 누수, 수도계량기 동파 등 긴급상황과 상수도 관련 민원 불편사항은 서울시 상수도 민원 상담 채팅로봇(챗봇) ‘아리수톡’을 이용하거나, 다산콜재단(☎120번)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연락하면 된다. 

둘째, 돌발적인 누수·단수에 대비해 하루 67명의 비상근무조를 편성하는 등 누수 긴급 복구 및 비상 급수 지원체계를 유지한다. 설 연휴 기간에도 단수 없이 24시간 안전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겠다는 의지다. 

 

비상 물탱크.

수도관 동결, 혼탁수 발생 등으로 인한 단수 발생 시에는 급수차·물탱크·급수팩·병물 아리수 등을 활용해 비상 급수 지원할 계획이다.

 

셋째,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상수도 시설물에 대한 사전 안전점검 실시다. 서울시는 지난달 26일(금), 취수장 4개소, 정수센터 6개소 및 배수지·가압장·노출 상수도관 등 총 380개소의 상수도 시설물과 대형 공사장 1개소에 대해 분야별 점검반을 편성해 점검을 완료했다. 

 

연휴 기간 중 동파 경계 단계(관심-주의-경계-심각 중 세 번째 단계)가 발령될 경우 ‘동파대책상황실’도 24시간 운영한다. 본부와 8개 수도사업소에 1일 2개 조로 인력을 편성해 동파 신고 접수·처리를 도와 동파로 인한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설 연휴 기간 서울의 온도는 영하 5도~영상 5도로 평년 수준과 비슷한 수준으로 예상돼 ‘동파 관심’ 단계가 발령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연휴 전 수도계량기함의 보온을 다시 한번 점검하고, 한파가 지속되는 연휴 기간 오래 집을 비울 때는 수돗물을 가늘게 틀어 계량기 안에 물이 고이지 않게 하라고 당부했다. 

 

수도계량기 유리부가 깨지거나 부풀어 오르는 등 동파가 의심될 때는 서울시 상수도 민원 상담 채팅로봇(챗봇) ‘아리수톡’, 다산콜재단(☎120번) 또는 관할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한영희 서울아리수본부장은 “설 연휴 기간에도 24시간 안전한 수돗물 공급체계를 유지하는 데 집중하겠다”며 “연휴 기간 수도계량기 동파가 우려되므로, 오랜 시간 집을 비울 때는 수돗물을 가늘게 틀어 동파 예방에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4-02-05 13:15:10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동해 품은 독도’ 촬영하는 박용득 사진작가
  •  기사 이미지 <포토>‘어도를 걸을 때’
  •  기사 이미지 설악산국립공원 고지대 상고대 관측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