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6월09일금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에코저널, ‘특파원보고 41’ 출간 2022-11-30 21:40


【에코저널=서울】에코저널은 올해 5월 10일부터 6월 21일까지 북미 순회특파원으로 근무한 이정성 기자가 미국과 캐나다, 알래스카 등지에서 매일 하루 1건씩 작성한 기사의 모음집 ‘특파원보고 41(사진)’을 발간한다.

오는 9월 19일 발간하는 ‘특파원보고 41’은 41개의 기사를 ▲기후위기 ▲자연 ▲생태 ▲자원순환 ▲도시공원 ▲도시재생 ▲환경일반 등의 13개의 챕터로 구분해 게재했다.

기후위기 챕터에 소개된 <사라질 위기 처한 ‘알래스카 빙하’>에서는“미국 알래스카 주도인 주노에 있는 ‘멘덴홀 빙하’가 1700년대 중반부터 녹는 속도가 쌓이는 속도를 추월했고, 현재 속도가 지속된다면 200년 안에 빙하가 아예 없어지게 된다”는 내용을 소개한다.

같은 챕터의 <빙하 녹으면 생기는 예상치 못한 일>에서는 “기후변화가 동물의 서식지를 바꿔 만날 일이 거의 없는 종들이 서로 충돌하기도 하고, 기존 생태계 질서를 교란시킨다”는 내용을 전한다.

‘특파원보고 41’은 환경분야 기사 외에도 ▲COVID-19 ▲크루즈 여행 ▲미주문화 ▲미주사회 ▲교포사회 ▲르포 등의 챕터를 별도로 배치해 독자들이 지루하지 않도록 했다.

박진천 환경부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은 ‘41일 동안 매일 이어진 기사에 박수를 보낸다’는 제목의 서평을 통해 “환경전문기자로서 미국과 캐나다의 폐기물 재활용 현실을 소개한 부분은 큰 가치가 있었고, 르포형식의 재미있는 경험담은 마치 나 자신이 겪는 듯 긴장감을 갖기도 했다”며 “있는 그대로의 현지상황을 전하기 위한 노력에 환경인의 한 사람으로서 큰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특파원보고 41(ISBN : 979-11-90244-0-3(03400))’은 환경교육 교재 활용을 위해 일반인은 물론 학생들도 쉽게 이해 가능하도록 전체 페이지에 칼라 인쇄를 적용하고, 사진을 많이 삽입했다. 정가는 2만5천원이다.

전자책은 네이버 도서(교보문고, 알라딘, 예스24, 리디)와 교보문고 등에서 구매 가능하다. 리디북스, 밀리의서재, 북큐브에서도 판매한다.

종이책 주문 또는 문의는 이메일(jungsungl@daum.net)로 하면 된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