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3일토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가평군 공직사회서 국장 조기 용퇴론 ‘일렁’ 2023-05-08 09:35
【에코저널=가평】가평군 공직자 사이에서 국장(서기관)은 후배들을 위해 조기 용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선 시·군 공무원들은 사무관 승진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고, 일부는 6급을 끝으로 퇴직하는 경우도 많다. “4급 서기관까지 승진했으면, 간부(사무관, 서기관) 자리가 얼마 되지 않아 힘들어하는 후배들에게 아름다운 미덕을 보여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논리다.

가평군 조직은 지난 2018년 4월 11일 경제복지국, 미래발전국 등 2개 국(局)이 신설된 이후 2020년 12월 23일, 행정복지국,경제산업국, 건설도시국 등으로 확대 개편돼 국장급 4급 서기관이 3명이다.

5월 8일 현재, 가평군 국장 3명 중 2021년 1월 22일 현직에 부임한 A국장(59)의 정년은 2024년 6월 30일이다. A국장은 올해 상반기까지 근무한 뒤 공로연수를 택했다. 사실상 서기관 진급자리를 미리 남겨 놓고 떠나는 셈이다.

2024년 12월 31일이 정년퇴임 시기인 B국장(58)은 정년 1년을 앞둔 올해 12월 31일 명예퇴직하기로 결심한 상태다. A국장과 마찬가지로 후배들에게 일찍 서기관 자리를 물려주게 된다.

A국장과 같은 날 인사발령이 된 C국장(56)의 경우, 오는 2026년 12월 31일이 정년퇴임 시기다. 5년 이상 6년 가까이 국장을 맡을 수 있다.

가평군 공무원 D씨는 “C국장이 시한을 정해 조기에 용퇴하겠다는 의사가 없으면, 직원들 사이에서의 설왕설래가 계속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공무원 E씨는 “C국장이 가평군 역대 최장수 국장으로 기록되더라도 공무원 정년은 법적으로 보장돼 있다”면서 “전적으로 본인 의사에 달린 조기 용퇴를 주위에서 압박하는 것은 정년이 보장된 개인의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국장 조기 용퇴론은 가평군만의 문제가 아니다. 다른 시·군에서도 종종 벌어지고 있다. 실제로 국장 1명이 퇴직하면 서기관과 사무관 자리가 각각 1자리씩 생기면서 모두 두 명의 간부 승진 인사 요인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시·군 대부분은 고참 사무관을 서기관으로 승진시키는 경우가 일반적이다. 때론 국장 승진 대상자가 인사권자인 지자체장에게 국장으로 승진하면 짧게는 6개월, 길게는 1년만 근무하겠다는 의사를 전하기도 한다. 이는 인사의 폭을 넓혀 지자체장의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의도다.

한편 국장들의 평균 재직기간은 가평군이 11개월이고, 이웃한 양평군은 14개월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