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코크레이션, 폐플라스틱 열분해설비 공급 계약
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에코저널=서울】친환경 열분해 기술 선도 기업인 에코크레이션(대표 전범근)이 경주 건천에 위치하고 있는 에코테크놀로지(대표 정영훈)와 연간 2만톤 이상의 폐플라스틱을 처리할 수 있는 열분해설비 공급 계약을 20일 체결했다.

에코크레이션 전계환 부사장(우측 두번째) 등 관계자들이 에코테크놀로지 사이트에서 계약 체결식을 가졌다.

에코크레이션은 자체 개발한 열분해 유화설비 10기를 공급하게 된다. 이는 연간 2만톤 이상의 폐플라스틱을 처리할 수 있는 대형 규모다. 설치된 열분해설비의 운영 및 관리는 사업주와 운영사 간의 위임 계약에 따라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열분해 사업은 그동안 추진된 국내 열분해 유화 사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총 사업비 400억원 이상으로 에코테크놀로지의 자기자본과 국내 은행, 캐피탈 등 금융기관으로부터 조달한 PF(Project Financing) 대출 등을 기반으로 추진된다. 또 세계 최대 재보험사인 영국 로이드(Lloyd)의 효율성보장보험 상품이 적용됐다.

 

그동안 폐기물 관련 사업 가운데 PF 대출 등 금융을 통해 대형화가 가능했던 사례는 폐기물 처리시 수익과 지출이 비교적 안정적이면서 예측 가능한 매립이나 소각 등 몇몇 분야에 한정돼 있었다. 열분해 분야의 경우 부지 확보 문제와 함께 수율 변동, 열분해유 판매처 확보의 불확실성 등으로 자금 유치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이번 사업은 열분해 사업의 대규모 사업화가 가능하다는 점을 확인했을 뿐만 아니라 PF 대출과 해외 효율성보장보험을 통해 진행되는 만큼 안정적인 사업성도 입증했다는 평가다.

 

에코크레이션은 해당 사업에 열분해 유화설비를 공급하면서 자사의 기술력에 대한 시장 내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비슷한 금융구조를 갖고 있는 열분해 사이트를 대상으로 설비 공급 추가 사업 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에코크레이션 전범근 대표는 “PF 대출 실행과 해외 보험상품 적용 등 안정적인 사업성을 평가받은 해당 사업에 에코크레이션의 설비가 공급되는 만큼 시장에 자사의 우수한 기술력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유사한 금융구조를 갖고 있는 다른 대형 사업과의 공급 계약 체결 확대에 주력하며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코크레이션은 올해 6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관련 연구개발 및 납품 등의 내용을 포함하는 양해각서를 국내 대기업과 체결한 바 있다. 실제 원료물질로 활용되는 것을 목표로 양산화 검증을 앞두고 있다. 과거에 주로 난방용이나 보일러의 연료로 활용된 열분해유는 최근 각 산업별 ESG 트렌드에 따라 석유화학분야에서 원유 대체 원료로 활용되는 방안이 연구되고 있으며, ESG 경제를 촉진하는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3-11-21 11:08:29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어도를 걸을 때’
  •  기사 이미지 설악산국립공원 고지대 상고대 관측
  •  기사 이미지 미국흰불나방 미국흰불나방 월동기 집중방제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