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봄을 맞는 일기 2005-04-12 17:15
어떤 회사 입사 면접시험에서 사장이 종이 한 장을 들고, 수험생에게 물었습니다.

"여기에서 무엇이 보이는가?"

"네! 검은 점 하나가 있는 것이 보입니다."

"그 점에 관하여 어떻게 생각하는가?"

"그 흰 백지에 검은 점 하나가 있으니, 유난히 눈에 띄어, 아쉽기만 합니다."

몇 사람에게 같은 질문을 했으나 모두 같은 대답이었습니다.

그런데 한 수험생은 달랐습니다.

"네 저는 흰 종이가 보입니다."

"검은 점보다는 더 넓은 흰 종이가 유난히 보입니다. 나는 이 회사에 들어오면 이 회사의 단점보다는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개발하여 많은 일을 할 생각이므로, 그런 작은 점 따위는 보이지 않습니다."

이 말을 들은 사장, "과연 그렇군!"하고는 그를 합격시켰다고 합니다.

흰 종이를 보는 사람과 검은 점을 보는 사람은 큰 관점의 차이가 있습니다.

흰 종이를 보는 사람이 검은 점을 보지 못하지 않았고,

검은 점을 보는 사람이 흰 종이를 보지 못한 것은 아닙니다.

이봄엔 검은 점이 아니라, 흰 종이를 먼저 봅시다.

경이로운 자연의 소리를 들읍시다.

봄이 내 품 속에 안겨올 것입니다.




[삼월 초하루-기다림]

열 두 마당 일년에

두 마당 지난날!

기다려 녹아지는 호수

기지개 켜는 낙엽 밑

깊은 땅속에서

딱지 뚫고 생명 솟아라!




[삼월열흘날-산수유 꽃]

몽오리져,

젖앓이하는 산수유,

올망졸망 걸터앉은

몽오리 노란 속곳에 괜스레 설렌다.




[삼월 보름날-자유]

팔당호 얼음 녹았다.

잔잔한 물결이루고,

봄바람 희롱한다.

녹는 것이 이런가!

나도 모두 녹고 싶다.




[사월열닷세날-어울림]

겨울지나 바람났다

봄 입김이 간지러워서

도리질 치다가 보면

금새 훈훈해진 맘

새 봄은 맘에 온다.




[삼월스무나흗날-진통]

기적소리 커지면,

선잠 깬 막둥이처럼 투덜대는 봄 소리

눈 발 날려 훈풍 맞는다.

흙 속에 머리 묻고

아우성치는

새 생명의 소리!




[사월여드레-준비]

양양 나뭇간 불났다.

보는 가슴도,

듣는 마음도 불탄다.

재밖에 다 타버렸다.

내 인생의 나뭇간

무얼 준비할까.... ?

<호반에서 택기>
편집국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