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8일목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국가 생물표본 분산 관리…3대 권역에 1만점 선별 수장 2022-06-27 13:50
【에코저널=인천】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환경부 산하기관인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과 6월 28일 국가 생물표본의 안전한 소장과 체계적인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선별된 중요 생물표본 1만점을 3대(인천, 경북, 전남) 권역에 분산 수장한다고 밝혔다.

국립생물자원관은 표본의 확보일 및 서식했던 지역, 학술적 가치 등을 고려해 국립생물자원관에서 보관 중인 320만여 점의 생물표본 중에 9천점을 선별했다. 이중 4천점(식물 3천점, 곤충 1천점)과 5천점(식물 2200점, 곤충 및 무척추동물 2천점, 해조류 800점)의 생물표본이 각각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경북 상주)과 국립호남권생물자원관(전남 목포)에 수장된다.

영남권 담수지역에서 주로 확보되어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에서 관리 중인 1천점의 생물표본(식물 300점, 동물 500점, 미세조류 200점)은 국립생물자원관(인천 서구)에 수장된다.

▲금강산검정잎벌.

이번에 분산되는 생물표본은 시기적으로 198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채집된 생물종으로 금강초롱꽃, 모데미풀, 가는무늬하루살이, 금강산검정잎벌, 제주비단망사 등 한반도 고유종이 다수 포함됐다.

2009년에 신종으로 보고된 세잎개발나물, 일제 강점기 이후 한 번도 서식이 확인되지 않다가 경기도 해안가에서 2005년에 채집된 개정향풀, 2014년 논문에 기록된 증거표본인 구멍분홍치 등 학술적인 가치가 높은 표본도 있다.

▲해조류표본 분류작업.

국립생물자원관은 생물표본이 사회 및 자연 과학 기초분야에서 응용연구까지 다양하게 활용되고 과거 시대의 환경을 유추할 수 있는 증거가 되기 때문에 안전하게 관리될 수 있도록 이번 분산 수장을 기획했다.

▲무척추동물표본 포장작업.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조선왕조실록 등 국가의 중요한 기록물을 전국 곳곳에 나눠 보관했던 우리 선조들의 현명한 지혜를 이어받아 국가 자산인 생물표본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하겠다”며 “국가 생물표본의 분산 수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