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17일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서울·인천·경기·세종·충북·충남·전북, 10일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2022-01-09 18:44
【에코저널=세종】환경부는 1월 10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서울·인천·경기·충남에 발령된 초미세먼지 위기경보 ‘관심’ 단계를 지속하고, 세종·충북·전북은 추가로 발령한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은 1월 9일 0∼16시까지 초미세먼지(PM2.5)의 일평균 농도가 50㎍/㎥를 초과했거나 주의보가 발령됐다. 1월 10일도 일평균 50㎍/㎥를 초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비상저감조치 발령기준을 충족했다.

1월 10일은 미세먼지가 잔류하고 대기 정체로 국내 발생 미세먼지가 축적돼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보됐다.

이에 따라 해당 시·도는 내일 같은 시간대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지역에 소재한 석탄발전 4기 가동정지 및 31기 상한제약 등 석탄발전에 대한 감축 운영을 실시할 예정이다. 7개 시·도에 위치한 민간 및 행정·공공기관이 운영하는 사업장·공사장에서도 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다.

이에 따라 폐기물소각장 등 공공사업장을 포함한 비상저감조치 시행 지역에 위치한 미세먼지 다량배출 사업장(376개)에서는 조업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또는 효율 개선 등의 조치가 시행된다.

건설공사장에서는 공사시간 변경·조정, 살수차 운영, 방진덮개 씌우기 등 날림먼지 억제조치를 해야 한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도 시행된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으로 세종·충북·충남·전북지역은 금년 처음으로 5등급차량에 대한 운행제한 및 단속이 실시될 예정이다.

비상저감조치 발령지역을 관할하는 수도권대기환경청, 한강유역환경청, 금강유역환경청, 원주지방환경청, 전북지방환경청에서는 무인기(드론) 및 이동측정차량을 활용해 산업단지 등 사업장 밀집지역을 점검할 계획이다.

환경부와 지자체는 비상저감조치가 철저히 이행되도록 현장점검을 강화한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1월 10일 오전 8시에 관계부처, 지자체 합동으로 미세먼지 재난대응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곧바로 세종 부강일반산업단지 내에 주요 대기배출사업장 감시활동 현장을 확인한다.

같은 날 서울시 유연식 기후환경본부장은 중구 도로청소 이행 현장을, 인천시 유훈수 환경국장은 무주골공원공동주택 신축공사 현장, 경기도 엄진섭 환경국장은 광명시 자원회수시설, 충청남도 안재수 기후환경국장은 보령시 생활폐기물소각시설, 세종특별자치시 양완식 환경녹지국장은 세종 소재 제지공장을 방문하는 등 7개 지자체도 현장에서 비상저감조치 이행상황을 점검한다.

이번 고농도 상황은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모레부터 점차 해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