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17일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국립생물자원관, 자생식물 47종 기준표본 103점 확보 2022-01-06 07:55
【에코저널=인천】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012년부터 최근까지 약 10년 동안 외부 연구자들의 기증을 통해 우리나라 자생식물 47종의 기준표본 103점을 확보하고, 국제학술지 논문 공개 등 우리나라 생물주권 연구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당 기준표본 103점은 전북대, 순천향대, 목원대, 충북대, 창원대, 아주대 등 국내 6개 대학에서 소장했으나, 관련 교수들의 정년퇴임 등의 이유로 국립생물자원관에 기증한 것들이다.

이들 기준표본은 해당 종의 실체 여부, 형태적 특징, 분포 등을 밝히는데 근간이 되기 때문에 생물주권을 주장하기 위한 강력한 증거가 된다.

▲제주고사리삼(Mankyua chejuense).

이번 기준표본에는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우리나라에서만 자생하는 것으로 알려진 제주고사리삼, 날개현호색 등 우리나라 고유식물 30종이 포함됐다.

애기개별꽃, 백두산회나무, 김의골풀 등 백두산에서 채집된 기준표본 7점은 한반도 식물종목록 구축 등 관련 연구에 기본자료로도 이용될 수 있다.

▲식물 기준표본 수장고 내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기준표본에 대한 채집지, 채집자, 채집일 등의 세부 정보를 담은 논문을 올해 안에 국제학술지(Phytotaxa)에 공개할 예정이다.

국제학술지 논문 공개를 통해 국립생물자원관이 생물주권의 근간이 되는 기준표본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기관임을 국제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한편, ‘학술연구의 목적이 분명한 해당 분야 연구자’가 기준표본 열람을 절차에 따라 신청할 경우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수장 중인 기준표본을 볼 수 있다.

▲기준표본.

국립생물자원관 구연봉 식물자원과장은 “최신식 식물 기준표본 전용 수장고를 갖추고 있는 국립생물자원관에 중요한 기준표본을 기증한 연구자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자생생물 신종 발굴에 따른 기준표본의 확보 등 우리나라 식물자원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국가 생물주권 강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