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4월 27일  목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이공계 신규 일자리 5년간 60만개 만든다 2006-06-22 22:53
차세대성장동력 사업으로 적극 장려

향후 5년간 과학기술분야에서 60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

정부는 22일 '제16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를 열고 대형국가연구개발사업 성과의 상용화 등을 통해 이 은 일자리 창출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과학기술관련 12개 부처가 공동으로 이공계 출신의 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차세대 성장동력 사업과 21세기 프런티어 사업 등 기존 국책 연구개발 프로젝트 성과 상업화를 적극 장려, 오는 2010년까지 48만 4,7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정부는 대형국가연구개발사업의 성과 상용화와 중소·벤처기업의 부품·소재산업 분야의 R&D활동 지원, 과학기술지식기반 서비스 부문의 육성 등을 중점 추진해 여기서 10만 8,800개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이공계 인력의 공급과 수요 간 불일치 문제 해소를 위해 산업과 지역 수요에 부응하는 유능한 인재 양성, 재직자·미취업자의 재교육을 통한 고용능력 향상, 여성퇴직·과학기술인의 취업 확대 등 8,300개의 일자리를 마련키로 했다.

과학기술분야의 구인·구직 활동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취업 인프라를 체계적으로 확충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과학기술분야 취업정보의 수집·활용, 이공계 인력에 대한 통계 분류체계 정비와 조사 인프라의 확충 등을 추진한다.

과학기술부 배태민 기술혁신제도과장은 "올해부터 2010년까지 5년간 60만 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39만명 이상의 과학기술인력에 대해 맞춤형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다양한 프로그램과 채용박람회 등을 통해 취업 알선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올해 4월부터 서울대, 연세대 등 연구실 9곳에서 시범 운영 중인 '학생 인건비 풀링제'(프로젝트마다 다른 인건비 집행을 하나로 묶어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제도)를 확대 시행키로 하고 올해 안에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시행범위 등을 확정하게 된다.

연구비를 투명하게 집행하는 대학과 연구소에 대해 인증서를 수여하는 '연구비 관리 인증제도'도 내년부터 전국에 확대·시행하기로 했다. 대학이나 연구기관 등이 인증을 받게 되면 연구비 관리인력 유지 등에 소요되는 '간접 경비'의 한계 비율 확대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또 정부는 민간 매칭펀드와 함께 10년간 6조5천억원을 투입, 세계 7위권의 건설기술을 확보한다는 목표다. 국가 신성장 동력 확충을 위한 건설교통 R&D의 혁신계획을 담고 있는 '건설교통 R&D 혁신로드맵 추진방안'도 확정했다. 혁신로드맵은 유비쿼터스형 미래도시 일반화, 도심의 초고층·복합화, 지능형·고효율의 주택 및 교통시스템 수요증대 등의 미래사회의 수요 분석을 바탕으로 수립됐다.

과기부 배 과장은 "10대 프로젝트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간다면 기술고도화를 통한 직간접적 비용절감과 관련산업의 발전 등을 이루게 된다"며 "110조원 내지 150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국채발행을 통해 조성된 과학기술진흥기금 운용·관리 계획안과 연구관리전문기관 운영효율화방안 등 5개 안건을 심의·확정됐다.



김봉기 기자 kbg@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