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19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 홍릉숲 노란 봄꽃 개화 3월 하순 예상 2019-03-21 14:20
【에코저널=서울】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최근 15년 동안 홍릉숲의 생강나무, 산수유, 히어리의 개화일 변화를 분석한 결과, 평년에 비해 비슷하거나 높은 기온이 계속 이어진다면 3월 하순에는 만개한 노란 꽃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홍릉숲 산수유.(3월 18일)

생강나무, 산수유, 히어리는 서울지역 기준으로 3월 중·하순부터 4월 중순 노란꽃을 피우는 우리 주변의 대표적인 봄꽃 세 수종으로, 기후변화 등으로 인한 생태계 변화를 추정하는 지표로 활용될 수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생물계절조사팀이 서울 홍릉숲에서 관측한 생강나무, 산수유, 히어리의 최근 15년(2005년∼2019년)간 평균 개화일은 생강나무 3월 15일±4일, 산수유 3월 21일±7일, 히어리 3월 28일±6일로 관측됐다. 이는 1968년∼1975년(이하 40년 전)과 비교했을 때 생강나무와 히어리는 약 9일, 산수유는 약 6일 정도 앞당겨진 것으로, 개화 이전 평균기온 증가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홍릉숲 생강나무.(3월 18일)

개화 이전 평균기온과 개화일 간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개화 전 월평균기온이 1℃ 증가함에 따라 생강나무의 개화일은 평균 2일, 히어리의 개화일은 평균 3일, 산수유의 개화일은 평균 4일 정도 앞당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릉숲 히어리.(3월 19일)

국립산림과학원 임종환 기후변화생태연구과장은 “빨라진 개화기로 인해 아름다운 봄꽃을 더 빨리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즐겁지만, 생태적 측면에서는 식물의 생장과 번식은 물론, 곤충과 새의 생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생태계 변화 추정의 지표로 활용될 수 있는 봄꽃 개화시기에 대해서도 관심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