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삼성전자 기흥공장 CO2 누출사건은 예견된 산재 2018-10-11 10:10
이정미, 2013년 CO2 사고 대응미비 지적 제기


【에코저널=서울】 올해 9월 삼성전자 기흥공장에서 소화설비 이산화탄소(CO2) 누출로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태인 사고발생과 관련, 산업안전보건공단이 2013년에 이미 종합진단보고서를 통해 이산화탄소 위험성과 대응매뉴얼 미비를 지적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이정미 의원(비례대표)이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13년 5월에 작성된 종합진단보고서는 2013년 1월 불산누출사고 이후 삼성전자의 공정안전실태를 토대로 안전보건공단이 작성했다. 해당 보고서는 삼성전자의 영업비밀을 이유로 수차례 소송을 거쳐서야 공개된 바 있다.

종합진단보고서에 따르면 산업안전보건공단은 2013년에 이미 삼성전자 기흥공장의 이산화탄소 위험성 교육미비, 유해위험물질 목록 누락, 공정안전보고서 누락, 대응매뉴얼의 미비를 지적한 바 있다.



▲2013년 ‘종합진단보고서’ 중 소화설비 및 이산화탄소 지적 부분.

구체적으로 보면 해당 보고서 366페이지에 보면 공정안전보고서(PSM)상에 결함이 많으며 유해위험 물질목록에 이산화탄소가 제외됐음을 지적하고 있다. 583페이지에는 이산화탄소 독성에 대한 간과 물질위험에 대한 교육미비를 지적하고 개선방향으로 이번 누출로 사고의 원인이 된 이산화탄소 소화설비의 방출에 따른 독성과 사망가능성에 대한 충분한 교육을 제시하고 있다.

이정미 의원은 “이미 2013년에 이산화탄소 위험성에 대해 안전보건공단에서 이번 사고의 위험을 지적한바 있는데 그 이후 두 번의 이산화탄소 누출로 인한 사망사고가 있었을 뿐 아니라 재난대응매뉴얼에도 해당 내용이 전무하다”며 “예견된 사망사고에 대해 삼성은 응당한 책임을 질 것”을 촉구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관련기사 : 삼성전자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 크게 늘어
관련기사 : 이정미, ‘환경부, 삼성전자 화학사고 은폐’ 주장
관련기사 : 이정미, 삼성전자 이산화탄소 사고 대응책 질타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