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삼성전자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 크게 늘어 2018-10-09 10:18
최근 5년간 상위 10대 제조기업 모두 증가세


【에코저널=서울】최근 5년간 시가총액 상위 10대 제조기업 모두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2013년 대비 2017년 배출량이 69.4% 늘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경기광명갑)이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10대 제조기업의 최근 5년(2013~2017년)간 발간한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2013년 대비 2017년 온실가스 배출현황을 보면 시가총액 상위 10대 제조기업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경우 69.3%로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이 29.5%로 2위, SK하이닉스가 28.6%로 3위를 차지했다. 반면 포스코는 0.06% 증가로 가장 적었으며, 삼성SDI가 3.7%로 2위, 현대자동차가 6.6%로 3위로 그 뒤를 이었다.

2015년 파리 협정 이후 온실가스 배출량 증감률을 살펴보면 삼성SDI가 2015년 65만 tCO₂e에서 2016년 75만 tCO₂e, 2017년 92만 tCO₂e으로 평균 19.3%씩 증가해 가장 높았다. 삼성전자는 2015년 1019만 tCO₂e에서 2016년 1160만 tCO₂e, 2017년 1359만 tCO₂e으로 평균 15.5%씩 증가해 2위, 현대모비스는 2015년 29만 tCO₂e에서 2016년 34만 tCO₂e, 2017년 35만 tCO₂e으로 평균 9.9% 증가해 3위를 차지했다. 이어 아모레퍼시픽이 6.3%씩 증가해 4위를 차지했고 LG생활건강이 5.7%씩 증가해 5위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파리 협정은 2015년 12월 12일 195개 선진국 및 개발도상국들이 전세계적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감축에 동참하기로 한 세계적 기후 합의다. 국내기업들은 국제적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집계하고 있으며. 매년 보고서를 통해 관련 자료를 공개하고 있다.

이들 기업의 총 온실가스 배출량을 살펴보면 2014년 배출량은 1억2785만 tCO₂e에서 2015년에는 1억27345만 tCO₂e으로 0.4% 감소, 2016년에는 1억2715만 tCO₂e으로 0.2% 감소했으나 2017년 1억2926만 tCO₂e으로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재현 의원은 “온실가스 감축은 점차 심각해지고 있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세계적으로 반드시 이행해야 하는 필수과제”라면서 “국내 기업 중 규모가 가장 큰 10곳 모두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한 상황은 분명 개선해야 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백 의원은 이어 “국내 기업들이 자체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노력과 투자를 통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기후변화에 대한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관련기사 : 이정미, ‘환경부, 삼성전자 화학사고 은폐’ 주장
관련기사 : 퇴직공무원, 삼성전자 등 삼성계열사에 최다 취업
관련기사 : 이정미, 삼성전자 이산화탄소 사고 대응책 질타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