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위기시계 9시 35분, ‘위험’ 수준 근접 2018-10-04 09:26
세계 환경위기시각 9시 47분, 조사 이래 최고 수준

【에코저널=서울】환경재단은 일본 아사히글라스재단과 공동 조사한 2018 환경위기시계의 한국 시각이 9시 35분으로 발표했다.

12시에 가까워질수록 환경 위기의 심각성을 나타내는 환경위기시계의 한국 시각은 지난해에 비해 26분 더 빨라져 12시에 더 가까워졌다. 한국에서 가장 심각한 환경문제는 화학물질에 의한 환경오염(9:51)으로, 이어 라이프 스타일(9:47), 인구(9:42), 기후변화(9:31), 생물 다양성(9:16), 시회·경제·환경(9:08) 순으로 나타났다.


화학물질에 의한 환경오염(9:51)에 대한 높은 위기의식의 원인으로는 지난해부터 ‘살충제 달걀’과 ‘유해성분 생리대 문제’, ‘라돈 침대 방사능 검출’ 문제까지 연이어 불거진 데 있다.

또한 ‘가습기 살균제 참사’의 피해조사 및 소송이 지금까지 이어지면서 화학제품에 대한 위기의식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라이프 스타일(9:47)은 올해 초 중국의 폐기물 수입 중단의 여파로 발생한 쓰레기 대란, 종이컵, 플라스틱 일회용품 과다 사용 등 우리 생활양식이 환경문제를 악화시킨다는 의식의 반영으로 해석된다. 생물 다양성 요소(9:16)는 미국을 비롯한 유럽, 오세아니아, 일본 등 선진국은 높은 심각성을 나타냈지만 우리나라는 비교적 낮은 심각성을 나타내고 있다.

설문조사에서 가장 많이 언급된 요소는 기후변화(38%)였다. 이어 라이프 스타일(17%), 생물다양성(14%), 화학물질에 의한 환경오염(11%), 사회·경제·환경(10%), 인구(7%) 순으로 나타났다.

기후변화가 가장 많이 언급된 이유로는 폭염과 국지성 호우 등 이상기후 현상에 따른 사건, 사고가 잇달아 발생했기 때문으로 해석할 수 있다. 작년 5, 6월에는 전국 평균 한달 강수량이 29.5mm, 60.7mm로 평년대비 각각 29%, 38%의 강수량을 기록하며 극심한 가뭄 현상을 겪었다. 장마 기간에는 남부와 중부지방의 강수량 차이가 254.9mm로 평균 17.8mm에 비해 매우 컸다.

2018 세계 환경위기시각은 9시 47분으로 2017년에 비해 14분 더 가까워졌으며, 1992년 첫 조사(7:29) 이래 최고 시간을 기록했다. 특히 2013년 이후 매년 시각이 위험 수준에 가까워지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환경위기감이 고조됨을 보여준다. 거주 지역별 환경위기 시각은 북미, 서유럽, 오세아니아 순으로 높았으며, 동유럽과 러시아는 전년대비 늦춰졌다.

중국의 환경위기시계는 10시 34분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위기시각으로 나타났다. 이는 정부차원에서 대기오염의 심각성을 깨닫고 석탄화력발전소 감축 및 중단하거나 플라스틱·비닐을 비롯한 24가지 폐기물 수입 금지 조치하는 등의 변화가 조사에 영향을 미쳤다고 해석할 수 있다.

한편 전 세계 환경파괴 정도를 시간으로 빗댄 환경위기시계는 1992년부터 매년 발표되고 있다. 발표되는 시각은 전 세계 학계와 시민단체, 지방자치단체, 기업 등의 환경정책 담당자 및 전문가들에 대한 설문조사를 기반으로 환경파괴 정도에 비례해 산출된다. 올해는 전 세계 105개국 2만 5천 명이 조사에 참여했으며, 한국에서는 3월부터 3개월간 약 60명의 환경 전문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환경위기시계에서 0~3시는 ‘양호’, 3~6시는 ‘불안’, 6~9시는 ‘심각’, 9~12시는 위험 수준을 의미한다. 12시에 가까워질수록 환경에 대한 위기감이 높아짐을 뜻한다.

이에 환경재단은 더욱 심각해지는 환경위기시각을 알리고자 연말까지 캠페인을 진행한다. 10월 5일 진행되는 ‘제6회 그린아시아 포럼’에서는 ‘환경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골드만상 수상자들과 함께 대륙별, 국가별 환경위기시각에 대해 퍼포먼스를 펼친다. 11월에는 캠페인 영상을 제작 및 배포할 예정이다. 오는 12월에 열리는 제24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4)에서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울 수 있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