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7월 22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화엄사에 토종 텃새 ‘양비둘기’ 서식 재확인 2018-07-08 14:37
【에코저널=구례】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7년 전남 구례군 화엄사에 서식하다 2009년부터 자취를 감춘 양비둘기10여 마리가 서식하는 것을 재확인했다고 8일 밝혔다.

▲구례군 화엄사 사찰 지붕 위에서 쉬고 있는 양비둘기.

양비둘기는 비둘기과 텃새로 일명 낭비둘기, 굴비둘기 등으로 불리기도 한다. 1882년 미국 조류학자 루이스 조이가 부산에서 포획해 신종으로 등재했다.

1980년대에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흔히 관찰됐으나, 배설물로 인한 건물 부식 등을 이유로 서식지가 파괴되고 집비둘기와 경쟁에서 밀려 개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됐으며, 현재 화엄사에 10마리, 천은사에 2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화엄사 각황전 처마 아래에서 쉬고 있는 양비둘기.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번식 생태나 서식지 이용 특성 등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양비둘기의 생태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야생생물보호단 및 시민조사단과 지속적으로 양비둘기를 관찰(모니터링)하고 있다. 사찰 탐방객을 대상으로 생태해설 프로그램도 개발할 계획이다.

▲양비둘기 서식지인 화엄사 각황전.

이와 함께 양비둘기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립공원관리공단과 사찰(화엄사, 천은사)이 서로 손을 맞잡았다. 지난 5월 말에 열린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 지역협치위원회에서 양비둘기 보호 필요성이 우두성(지리산자연환경생태보전회장) 위원으로부터 제기됐고, 국립공원관리공단과 사찰이 서식지 보호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결정한 것.

사찰은 화엄사 각황전 등 처마 밑에 살고 있는 양비둘기의 안정적인 번식을 위해 사찰 해설 프로그램 반영 등 다양한 보호 및 홍보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대한불교조계종 19교구 본사 화엄사 해덕스님은 “양비둘기가 부처님의 자비아래 잘 보전될 수 있도록 국립공원사무소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김승희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장은 “양비둘기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립공원 내 사찰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생육환경 개선과 적극적인 보전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