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7월 22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녹색기후기금(GCF), 기후재원 보충 본격 착수 2018-07-05 11:03
【에코저널=인천】녹색기후기금(GCF: Green Climate Fund)은 7월 1부터 4일까지 GCF 사무국이 소재한 인천 송도에서 제20차 이사회를 열어 사무국 업무보고와 재원보충 안건 등을 논의했다.

GCF 사무국에 따르면 2013년 12월 GCF 출범이후 현재까지 GCF의 총 지출 규모는 약 44억불 수준이다. 이중 약 85%에 해당하는 37.3억불(총 사업비: 125.7억불)이 76개의 적응·감축 등 기후변화 대응 사업에 승인됐다.

76개 GCF 승인사업 중 18개 사업만이 개도국 인증기구가 제안한 직접접근(Direct Access) 방식의 사업이다. 향후 이러한 직접접근 방식의 사업승인을 보다 제고해 나가기로 했다.

금번 이사회에서 본격적인 기후재원 보충논의도 이뤄졌다. 이는 지난 이사회에서의 재원보충 개시 합의, GCF 재원에 대한 높은 수요, 주요 공여 약정국인 미국의 파리협정 탈퇴 등을 고려한 것이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재원보충 관련 기준·절차·일정 등 향후 이사회가 기후재원 보충논의에서 우선순위를 두고 결정해야할 원칙 등을 정하기로 했다.

또한 그간 GCF가 추진해온 사업의 성과 등에 대한 검토도 동시에 진행하기로 했다.

당초 20차 이사회에 상정하기로 한 신규사업 이행기구 심의 안건 등은 다음 이사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GCF는 2013년 12월 사무국 출범 이후 현재 직원이 184명이며, 올해 말까지 250명 인력확충을 목표로 추가채용 절차 등을 신속히 진행하기로 했다.

다음 제21차 GCF 이사회는 오는 10월 17일~20일 바레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