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8월 15일  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찐 도라지, 자외선 손상 피부염증 억제 효과 2018-06-05 14:03
【에코저널=전주】농촌진흥청은 찐 도라지(이하 증숙도라지)가 자외선(UVB)으로 손상된 피부 염증 억제에 효과가 있음을 세포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실험은 사람 피부의 섬유아세포(피부 진피층)를 이용했으며, 도라지를 90℃~95℃에서 2시간~5시간 찌고 말리기를 반복하며 진행했다.

세포 실험에 앞서 항산화 활성을 생도라지와 비교한 결과, 1차 증숙 시 14배, 2차 증숙 시 25배 그리고 3차 증숙 시 2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증숙 과정에서 도라지의 사포닌 함량이 늘었기 때문이다.

항산화 활성이 높아지면 항노화, 항염증, 백내장 등 질병의 주요 원인을 예방할 수 있다.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 세포는 산화적 손상을 초래하기 때문에 항산화 활성은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 염증 억제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

세포 실험에서는 자외선으로 염증을 일으킨 사람의 피부 세포에 증숙도라지 추출물을 200ug/ml 처리했다. 그 결과, 무처리에 비해 2차 증숙도라지 추출물을 처리 시 세포 증식률이 12% 늘었다.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는 염증인자인 사이클로옥시게나제-2(COX-2) 효소가 증가하는데, 이 효소의 발생을 증숙도라지가 막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2차 증숙도라지 추출물 처리 시 사이클로옥시게나제-2 효소의 억제율이 90%로 가장 높았다.

또한, 증숙도라지는 자외선에 의해 생기는 염증신호인자(p65) 단백질의 발생도 막는데 2차 증숙 시 염증 억제율은 27%였다.

도라지는 높은 온도에서 찌면 사포닌 함량이 늘어 기관지에도 좋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는 도라지를 기능성 식품이나 화장품 소재로 개발하기 위해 새로운 효능을 밝히고자 진행됐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 결과인 증숙도라지의 피부 세포 염증 보호 효능을 특허 출원했다. 앞으로 도라지의 기능성을 활용해 자외선에 의한 피부 염증을 줄이는 화장품 개발로 이어진다면 도라지 소비 확대로 농가 소득 증대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이용팀 김동휘 팀장은 “이번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약용작물의 기능성을 밝히고 또한 기능성 화장품의 새로운 소재를 적극 발굴해 약용작물 재배 농가의 새로운 부가가치를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