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2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산림청 국제산림협력 사업, OECD 혁신사례 선정 2021-09-17 19:24
베트남 맹그로브숲 복원·기후변화대응 등 공유

【에코저널=대전】산림청이 한-베트남 국제산림협력 사업으로 추진중인 ‘베트남 맹그로브숲 복원 및 지속가능한 관리’가 국내 산림분야 최초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공공부문 혁신사례로 지난 13일 선정됐다.

▲맹그로브 식재지.

OECD는 2013년부터 공공혁신전망대(OECD-OPSI, The Observatory of Public Sector Innovation)를 설치해 세계 각국의 다양한 사회 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공공분야 혁신사례를 발굴, 국제사회에 공유하고 있다.

산림청이 지난 5월 제출한 혁신사례가 공공혁신전망대(OECD-OPSI) 내부 평가를 거쳐 이번에 대한민국 산림분야 최초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혁신사례로 선정된 것.

이번에 선정된 한-베트남 국제산림협력 사업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 공적개발원조(ODA;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자금으로 맹그로브숲 복원, 양묘장 조성, 주민생계개선, 역량강화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해수부와 부처 간 융합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다.

산림청 박영환 해외자원담당관은 “이번 성과는 산림청의 국제산림협력노력이 국제사회의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기여하고 있음을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는 면에서 의의가 크다”며 “산림-수산분야 융합사업으로 추진되는 만큼 이종 분야 간의 새로운 상생협력 모형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국제사회에서 높아진 대한민국의 위상과 기대에 부응해 역할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기사목록]  [프린트]  [메일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