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19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상주 두곡리 뽕나무’ 천연기념물 승격 예고 2019-12-06 10:22
【에코저널=대전】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경상북도 기념물 제1호인 ‘은척면의 뽕나무’를 ‘상주 두곡리 뽕나무(尙州 豆谷里 뽕나무)’라는 명칭으로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

경북 상주 은척면 두곡리 마을의 끝자락에 있는 농가 뒤편에 자리한 이 뽕나무는 1972년 12월에 경상북도 기념물 제1호로 지정된 바 있는데, 이번에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승격 예고됐다. 수고(樹高, 나무의 높이)는 10m, 가슴높이 둘레는 3.93m, 수관(樹冠, 가지나 잎이 무성한 부분) 폭은 동-서 12.7m, 남-북 16.2m, 수령(樹齡, 나무의 나이)은 300년으로 추정된다.


상주 두곡리 뽕나무(사진)는 뽕나무로는 보기 드믄 노거수로서 아름다운 수형을 유지하고 있다. 매년 많은 양의 오디가 열릴 정도로 수세가 양호하다. 의복 문화와 밀접한 관계가 있는 등 민속‧학술적 가치가 높을 뿐만 아니라, 삼백(쌀, 곶감, 누에)으로 유명한 상주지역이 양잠(養蠶, 누에를 사육해 고치를 생산)이 번성했음을 알려주는 지표로서 역사적인 가치가 큰 것으로 평가 받았다.

주민들의 전언에 따르면 상주 은척면 두곡리는 1980년대 초기까지 마을 농경지 대부분에 뽕나무 묘목 수십만 그루를 생산, 양잠산업이 활발해 주민들의 주 소득원이 됐다고 한다. 이후 양잠업의 쇠퇴와 함께 주변 뽕나무들이 대부분 사라져갔고, 현재 남아있는 상주 두곡리 뽕나무는 수백 년의 재배역사를 간직한 채 주민들의 사랑과 관심으로 지켜지고 있다.

뽕나무는 6월에 꽃을 피우고, 오디라는 열매를 맺는데, 한의학에서는 약재로도 쓰여 백발의 머리를 검게 하고 정신을 맑게 한다고 알려져 있다. 뿌리껍질은 한방에서 해열‧진해‧이뇨제‧소종(消腫, 종기 치료)으로 쓰인다.

현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뽕나무는 창덕궁의 관람지 입구에 있는 뽕나무가 유일하다. 창덕궁 뽕나무(천연기념물 제471호)는 나무높이 12m, 가슴높이 둘레 2.39m, 수령 400년(추정)이다.

문화재청은 ‘상주 두곡리 뽕나무’에 대해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최종 지정할 계획이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기사목록]  [프린트]  [메일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