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9월 21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강유역환경청, 팔당 상류 불법행위 집중단속 2018-07-12 10:55
【에코저널=하남】한강유역환경청은 팔당상수원 관리지역 내 하계 휴가철 행락객 증가,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한 수질오염 가중 등 우려에 따라 7월부터 8월까지 지자체와 합동으로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집중호우 시 빗물과 함께 그간 방치돼 있던 폐기물 등 오염물질이 하천으로 유입되는 것을 사전 차단하자는 취지로 마련된다.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음식·숙박업소 등에서 오·폐수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고 배출하거나 수상스키 등 레저 시설물 본격 운영 등으로 발생하는 수질오염 행위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한다.

주요 점검대상은 팔당 상수원 주변의 음식·숙박시설 등 오·폐수 배출사업장, 수상레저시설, 지정폐기물 및 가축분뇨 배출 사업장, 공공하수·분뇨처리시설, 불법건축물, 물놀이형 수경시설 등이다.

중점 단속내용은 ▲음식점, 숙박업소, 세차장 등에서 오·폐수 부적정 처리 행위 ▲가축분뇨를 무단 방치하거나 배출하는 행위 ▲수상레저시설 및 야영장 등에서 오수를 적정처리하지 않고 방류하는 행위 ▲상수원보호구역 내 낚시 및 쓰레기를 무단 투기하는 행위 ▲팔당 상수원관리지역 내 불법건축 및 용도변경 행위 ▲물놀이형 수경시설의 적정관리 여부 등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은 금번 특별점검에 앞서 업체 스스로 자율점검 등 관리를 강화토록 독려하는 사전 계도문을 관할 시·군을 통해 발송한 바 있다.

금번 특별점검은 휴가철이 끝나는 8월말까지 관할 지자체와 합동으로 실시된다. 사전에 단속을 예고했음에도 적발되는 환경오염행위에 대해서는 관련법에 따라 행정조치하고, 고발건에 대해서는 자체 수사후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한강유역환경청 안연섭 환경감시단장은 “지난해의 경우 사전계도를 실시했음에도 불구하고, 방류수 수질기준 초과 등 법령위반 사업장 108개소가 적발됐다”면서 “하계 휴가철이 팔당 상수원 수질관리에 특히 취약한 시기임을 감안해 사업장별로 자율점검을 강화하는 등 철저히 관리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기사목록]  [프린트]  [메일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