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1월29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기자수첩>이교범 하남시장의 ‘언론 길들이기’
관련기사 : <기자수첩>하남시장 욕보이는 공보팀장
관련기사 : 하남시청 공보팀, 총리훈령 ‘무시’
이교범 하남시장 사전구속영장 기각 2016-02-19 01:37
【에코저널=수원】검찰의 사전구속영장 청구로 구속 여부를 놓고 잔뜩 긴장했던 이교범 하남시장이 일단 한숨 돌리게 됐다.

수원지방법원 성보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일 오후 11시 50분께 검찰이 개발제한구역 내 가스(LPG)충전소 인·허가 과정에 청탁과 함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청구한 이교범 하남시장의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성보기 부장판사는 뇌물수수 및 정치자금법 위반,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부패방지법 위반 등의 혐의에 대해 “지금까지 제출된 증거를 볼 때 범죄사실 소명이 부족하고, 구속의 타당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앞서 이 시장은 수원지방법원에 출두하는 과정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청탁이나 돈을 받은 적 없다”고 혐의를 부인하면서 애써 웃음 짓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다.

한편 검찰은 이 시장에 대한 보강수사 후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