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6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양평 양수리 주민들, 아파트건립 불허에 반발 2010-01-07 22:24
【에코저널=양평】환경부가 하수처리시설 용량 부족을 이유로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 양수리 일대에 아파트 등 대규모 공동주택 신축을 불허한 방침에 대해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양수리 주민들은 최근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환경부로부터 양수리지역의 하수처리물량 배정을 받아내기 위한 투쟁을 선언했다. 주민들은 양서하수처리장의 처리용량이 여유가 있음에도 불구, 환경부가 일방적으로 건축허가를 제한하는 행정을 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주민대책위는 조만간 양수리 일대 아파트 건축허가를 가능케 하는 하수처리물량 배정을 요구하는 내용을 담은 진정서를 환경부와 한강유역환경청, 경기도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선교 양평군수가 새해를 맞아 정례적으로 예정된 '읍·면 방문 주민대표 순회간담회' 첫날인 7일 열린 '양서면 주민간담회'에서도 수질오염총량관리제와 관련한 불만이 이어졌다.

주민대책위 손기용 위원장은 "김선교 양평군수께서 양수리를 포함한 양서면의 하수물량 배정을 위해 노력해 온 사실을 잘 알고 있다"고 전제한 뒤 "하지만 많은 주민들이 오총제 협의과정에서 양평군이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지 않은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있으니, 정확하게 사실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이에 김 군수는 "환경부 입장에서는 남한강을 따라 놓인 용담대교에서 양수리를 바라볼 때 '호반의 도시' 또는 '수상도시'의 이미지를 고려한다"면서 "난개발 방지 차원에서 하수처리물량 배정에 인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군수는 또 "그간 양서면은 물론 양평군 전체지역의 하수처리물량 확보를 늘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펼쳐왔다"며 "앞으로도 경기도 등과 공조해 이 문제를 풀어나가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서하수처리장의 하수처리용량은 하루 3000톤 규모. 이중 500톤 정도의 여유가 있다는 것이 김 군수의 설명이다.

한편, 지난 1999년 수도권 2500만 주민들의 식수원인 팔당호와 연접한 양수리 일대에 추진됐던 대규모 아파트 건립과 관련, 환경부 한강유역환경청이 물이용부담금을 재원으로 하는 한강수계관리기금으로 아파트 부지를 모두 매입한 바 있다. 당시 한강유역환경청은 4개 건설사가 양수리 일대에서 추진하던 1594세대 아파트 예정부지를 496억원에 매수, 팔당호 인근지역의 아파트 입지를 막았다.

이정성 기자 jslee@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