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7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시흥시, ‘물길을 살리는 희망일자리’ 진행 2021-09-17 13:22
【에코저널=시흥】경기 시흥시(는 지난 6월부터 추석 전까지 약 3개월 반 동안 ‘2021년 스타트 업(業) 희망일자리사업’ 사업과 연계해 최상류 물길인 세천부터 저수지까지 환경정비를 펼쳤다.

‘세천·하천·저수지 환경정비’ 3개 사업으로 구성된 이번 물길 살리기 사업은 50여 명의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들과 함께 시흥시 전역으로 뻗어있는 크고 작은 물길을 찾아 환경정비를 실시하며, 쾌적한 환경을 조성해나갔다.

그동안 행정사각지대에 놓여있던 세천의 경우 각종 무단방치 쓰레기들로 몸살을 겪고 있는 곳들이 많이 있었으나, 묵은 쓰레기들을 수거하고 막혀있던 배수구를 뚫어 물길이 자연스럽게 흐를 수 있게 했다.

또한 자원순환과, 환경정책과 등 관련 부서와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무단방치 음식물쓰레기 수거 및 단속, 수질오염 원인파악 등 어려운 문제들을 적극적으로 해결해 나갔다.

시민들은 “시흥시시가 이곳까지 관심을 두고 청소해주어 기쁘고, 일 잘한다"는 격려의 말을 전했으며,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은 "무더운 여름 동안 힘은 들었지만 보람찬 일이었다”며 “내년에도 사업을 진행하게 되면 또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흥시 양순필 생태하천과장은 “2019년 10월 생태하천과가 신설된 이후, 세천 전수조사를 했으며 하천·저수지의 친수공간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며 “그동안 행정의 손길이 닿지 않았던 곳들을 찾아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시민들이 찾고 싶은 수변환경을 조성해나가겠다”고 전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