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추석 명절 ‘청소 종합대책’ 시행 2021-09-14 14:21
【에코저널=서울】서울시가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청소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추석 연휴 전, 도심지역의 일제 대청소를 실시하고 연휴 중에는 순찰기동반 등을 통해 취약지역을 중점 관리한다. 이 기간 자치구별 쓰레기 배출일이 다르므로 시민들은 쓰레기 배출 시 유의해야 한다.

♠쓰레기 배출 안내 및 사전 청소
추석 연휴 전인 8월 30일부터 9월 17일까지 자치구별 일정에 따라 주요 도심지역과 골목길 등에 일제 대청소를 실시한다.

시민들이 연휴 전 보관된 쓰레기를 배출하면, 배출된 쓰레기를 전량 수거해 수도권매립지, 자원회수시설 등 폐기물처리시설로 반입 처리한다.

♠청소 상황실 운영, 순찰 및 민원처리
연휴 첫날인 18일은 중구 등 6개 자치구만 쓰레기 배출이 가능하다. 19일은 종로구 등 16개 자치구에서 배출할 수 있으며, 20일은 영등포구만 배출이 가능하다.

추석 당일인 21일은 성동구 등 5개 자치구가 쓰레기 배출이 가능하고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에는 중구, 영등포구를 제외한 서울시 전 자치구에서 배출이 가능하다. 다만 도봉구는 9월 21일 재활용품만 배출할 수 있으며, 은평구는 9월 19일 및 22일 양일 모두 배출 가능하나 동별로 배출요일이 다르므로 세부 일정에 대해서는 확인이 필요하다. 자세한 사항은 자치구 홈페이지 또는 청소행정 담당부서에 문의하면 된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서울시와 자치구에 총 26개의 ‘청소 상황실’을 설치 운영하고 ‘청소 순찰기동반’ 636명이 청소민원 등 시민불편사항에 대해 신속하게 처리한다. ‘청소 순찰기동반’은 매일 취약지역을 중점적으로 관리해 주요 도심지역과 가로 주변에 쓰레기 적치로 인한 시민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한다.

연휴 기간 중 깨끗한 거리 환경이 유지될 수 있도록 자치구 환경미화원 연인원 1만5506명이 특별근무하며, ‘서울 365 청결기동대’ 69명도 근무조를 편성해 시민들이 많이 모이는 거리와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한다.

♠밀린 쓰레기 일제 수거 처리 및 마무리 청소
연휴가 지난 9월 23일부터는 자치구별 청소 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해 연휴기간 중 밀린 쓰레기를 일제 수거해 처리하고, 자치구 여건에 따라 주민들과 함께 추석 마무리 청소를 실시한다.

서울시 임미경 생활환경과장은 “서울시는 시민들이 쾌적하고 불편 없는 추석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쓰레기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이번 명절은 과대포장·재포장 제품 사용 줄이기, 음식은 알맞게 준비해 쓰레기 만들지 않기 등을 실천하는 친환경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