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9월2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인위적 파도 발생 ‘수상레저’로 지자체 갈등 2021-07-25 15:04
피해 우려 ‘금지구역’ 지정 법안 발의

【에코저널=서울】수상레저활동으로 인적·물적 피해가 인정된다고 판단될 경우,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으로 지정하는 내용의 법안이 제출됐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선교 의원(경기 여주·양평)은 지난 23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수상레저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이 대표발의한 ‘수상레저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따르면 최근 ‘웨이크 서핑(모터보트가 지나가고 나서 생기는 파도를 이용한 수상레저활동)’과 같은 인위적으로 큰 파도를 발생시키는 수상레저활동으로 인해 내수면 조업에 지장이 발생하고 있다. 주변 선착장과 계류되어 있는 어선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발생하기도 한다.

개정안은 수상레저활동 중 인명사고 또는 타인의 재산에 대한 손해를 발생시킬 위험이 있다고 인정하는 경우에도, 수상레저활동 금지구역으로 지정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선교 의원은 “최근 수상레저인구가 크게 늘고 관련 사업장도 급증하면서 경쟁적 운영에 따른 국민안전을 위협하는 사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좁은 수로를 사이에 두고 있는 지자체는 수상레저활동으로 갈등이 증폭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번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 어민들의 조업에 대한 안전 확보와 수상레저활동에 따른 인적·물적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