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7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최수만 하남도시공사 사장 내정자 결국 ‘낙마’ 2021-03-30 11:21
【에코저널=하남】다주택 보유 등 부동산 문제로 논란이 일었던 최수만 하남도시공사 사장 내정자가 자신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 하남시장이 받아들였다.


최수만(사진) 하남도시공사 사장 내정자는 30일 오전 10시, 하남시청 2층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부 언론에서 제기한 부동산 관련 내용으로 하남시민 여러분께 심려를 드려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시민 여러분 정서에 맞지 않았다는 부분을 겸허히 수용해 하남시장께 내정 철회 의사를 전했다. 이번 결정은 저와 김상호 하남시장의 깊은 고뇌의 결과”라고 말했다.

최수만 내정자는 “하남도시공사가 당면한 시급한 현안이 많은데, 저로 인해 논란이 지속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며 “또 저로 인해 하남시정이 지체되거나, 누를 끼치는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에 내정 철회 요구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부동산 취득과정에서의 정당성도 피력했다. 최 내정자는 “대부분 공직에서 나온 뒤 제값을 주거나 비싼 값으로 부동산을 취득했고. 공직재산신고에서의 누락도 없었다”며 “직위를 이용하거나 내부정보를 활용해 부동산을 취득하지 않앗고, 특혜대출도 없었다.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고 재산을 취득했다”고 소명했다.

▲최수만(좌측) 하남도시공사 사장 내정자가 30일 오전 10시, 하남시청 2층 상황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장직 포기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우측은 김상호 하남시장.

자신에 대한 언론보도와 관련, “사실과 다르거나 부적절한 표현 등에 대해서는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내정자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재산 환원 의사도 전했다. 그는 “하남도시공사 사장 내정자였다는 것만으로도 하남시와의 인연이 생겼다고 생각한다”면서 “향후 부동산 매각을 통해 발생하는 수익금으로 하남시의 젊은 창업가, 청년 벤처를 도우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수만 내정자의 이번 결정은 LH 투기 등 사회적 여론이 상당부분 반영된 결과로 풀이되고 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