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 검사시간 대폭 단축 2021-02-23 15:56
【에코저널=인천】인천국제공항공사는 3월 1일부터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에 신속 코로나 검사 및 자체검사를 도입함으로써 기존에 최소 7시간가량 소요되던 검사시간을 2∼4시간으로 대폭 단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3월 1일부터 검사시간을 2시간으로 단축할 수 있는 신속 PCR 검사(LAMP 방식)가 도입된다.

신속 PCR 검사는 국내 식약처에서 정식 승인한 PCR 검사 기법으로, 검사 소요 시간이 짧아 코로나19 증상이 없는 건강한 여객의 해외 입국을 위한 건강 상태 확인 목적으로 권장되는 검사 방식이다.

신속 PCR 검사는 중국, 태국 등 일부 국가(2월 22일 현재 기준)를 제외하고 해외 입국 시 일반 PCR 검사와 동일하게 코로나19 음성 확인서로 인정받고 있다.

또한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는 지난해 12월 오픈 당시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PCR 검사를 외부 전문기관에 위탁해 왔으나 3월 1일부터는 센터 자체에서 PCR 검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자체검사 도입으로 기존에 약 7시간 소요되던 검사시간은 4시간으로 크게 단축될 전망이다.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의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인하대병원은 자체 PCR 검사 수행을 위해 관련 시설 구축, 장비 도입, 검사 정도 관리 및 의료진 교육 등의 준비를 사전에 완료했다.

동시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스마트방역 앱을 구축하고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출력 키오스크를 운영하는 등 방역 관련 여객 편의를 지속해서 향상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 12월 31일 국내 공항 최초로 오픈한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지하 1층 서편 외부 공간에 있으며, 매일 오전 9시에서 오후 6시까지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전면 예약제로 운영되는 만큼 사전예약이 필수적이며, 예약은 인천공항 홈페이지(www.airport.kr/covid19/testingcenter) 또는 전화(032-741-9000)로 가능하다.

검사센터 이용 전에 외교부 해외안전 여행 홈페이지(0404.go.kr)를 방문해 해외 입국 시 요구되는 코로나19 관련 서류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인천공항 코로나19 검사센터에서 신속 검사 및 자체검사 도입을 통해 검사 소요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함으로써 여객 편의를 향상하는 한편 인천공항의 방역 인프라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자동 발열감지 키오스크, 방역·소독 로봇 도입 등 인천공항 스마트 방역 플랫폼을 선제적으로 구축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하는 '안전 최우선 공항'을 구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