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5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양송이 버섯’ 국산 품종 보급률 72.3% 달성 2021-01-13 18:01
【에코저널=전주】농촌진흥청은 사용료(로열티) 절감을 위해 2011년부터 국산 양송이 품종 개발에 집중한 결과, 지난해 품종 보급률 72.3%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양송이는 세계 버섯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품목이다. 국내에서는 한 해 생산액이 1496억원(2019년)에 이르는 등 표고버섯 다음으로 주요한 버섯이다.

양송이 국산 품종 보급률은 2020년 현재 72.3%에 이르지만 10년 전(2010년)에는 4% 정도에 그쳐 국내 시장의 대부분을 외국 품종이 점유하고 있었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품종 개발에 집중해 ▲중온성인 ‘도담’, ‘호감’ △중고온성인 ‘새아’, ‘새도’, ‘새한’ ▲고온성인 ‘하리’, ‘하담’ 등 다양한 온도 조건에서 재배할 수 있는 9가지 품종을 육성했다.



▲품종 보급률 증가를 이끈 양송이 삼총사, 위 사진부터 아래로 ‘새한’, ‘도담’, ‘새도’.

농업인 단체와 씨균(종균) 생산업체, 농협 등과 주기적으로 협의회를 갖고, 실증시험을 통해 개발 품종의 현장 보급에 앞장서 왔다.

이러한 노력으로 양송이 국산 품종 보급률은 10년 전 4%에서 2020년 72.3%로 18배 증가했다. ‘새한’, ‘도담’, ‘새도’ 3품종은 전체 양송이의 52.2%(2020년)를 점유하며, 국산 품종 보급의 일등 공신으로 자리매김했다.

균사 생장과 갓 색이 우수한 ‘새한’ 품종은 단독으로 2019년 40%, 2020년 25.9%의 점유율을 확보하며,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0년 대한민국 우수품종상’에서 장관상을 받았다.

또한, 양송이 국산화에 앞장선 품종 개발 및 보급 연구는 ‘제23회 농림축산식품 과학기술대상’에서 장관상 수상으로 성과를 인정받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동환 버섯과장은 “최근 들어 농작업의 편리성을 추구하는 경향이 높아지며 재배가 쉬운 ‘완성형 배지’ 사용 증가와 함께 외국 씨균 수입량이 늘어나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이에 대응해 완성형 배지 맞춤형 품종과 기후변화에 대비한 에너지 절감 품종 육성 연구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