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5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정세균 총리, 가축전염병(AI·ASF) 총력 차단 당부 2021-01-13 16:31
가축전염병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대책 점검

【에코저널=세종】정세균 국무총리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가축전염병과 관련, “강화된 방역조치 등 차단방역에 빈틈없도록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13일 오전 농림축산식품부 가축전염병 중앙사고수습본부 상황실을 방문, ‘가축전염병 방역상황’을 점검하면서서 이같이 지시했다.

오늘 정 총리의 중수본 상황실 방문에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중앙사고수습본부장),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홍정기 환경부 차관, 김희겸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이 동행했다.

이번 방문은 전국에서 산발적 발생이 지속되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AI)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철저한 차단방역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 총리는 먼저 김현수 중앙사고수습본부장으로부터 가축전염병 방역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는 아직 농장 간 수평전파는 없으나,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최근 광역울타리에서 멀리 떨어진 영월에서 멧돼지 사체가 발견돼 걱정이 크다”면서 ”관계부처가 다시 한번 힘을 모아 방어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어 “코로나19로 국민들이 어려운데, 계란·닭고기값이 민생에 부담이 되지 않게 수급관리에 차질 없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상황실 근무자들을 만나 방역업무의 노고를 격려하는 한편 가금농장 전담관제 운영 등 정부의 노력에 감사를 전하고, “지성이면 감천이라는 말처럼 최선의 노력을 다하면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격려했다.

한편, 정부는 가축전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강화된 방역조치를 추진 중에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농장 간 수평 전파 차단에 역점을 둔 ▲농장 내 차량 진입 제한 ▲축산차량·운전자 소독 의무화 ▲축산 시설 ‘소독관리책임자’ 운영 등 조치를 실행중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확산 우려지역까지 광범위한 폐사체 수색과 함께 멧돼지 포획을 확대하는 한편, 위험주의보 발령, 방역수칙 홍보 등 농장단위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