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1월25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인천 남동구, 생활폐기물 안정적 처리 후속 조치 2021-01-13 15:05
【에코저널=인천】인천시 남동구가 소각장 예비후보지 철회 발표에 이어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를 위한 후속 조치에 나섰다.

남동구는 지난 12일 관내 민간 소각시설인 ㈜그린스코, ㈜이알지서비스와 남동구 생활폐기물 처리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앞서 3개 구(남동, 연수, 미추홀) 단체장으로 구성된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 합의에 따라 기존 송도소각장 사용 시 정비기간 내 생활폐기물 처리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에 따라 민간 소각시설 2곳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 후 송도소각장 정비기간에 남동구 생활폐기물 약 53t을 우선 처리하고, 필요하면 별도 합의에 따라 반입량을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남동구 생활폐기물 1일 배출량 150t의 약 35%에 해당하는 규모로, 나머지 물량에 대해서도 송도소각장 순차 정비 계획을 인천시에 요구해 반입량 쿼터제를 운영하는 등의 처리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또한 인근 지자체 소각시설과 사전 협의해 예기치 못한 상황을 준비하는 등 기존 소각장 사용에 무리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할 방침이다.

남동구는 이번 협약과 더불어 폐기물 감량과 재활용률을 높이는 등 획기적인 폐기물 감량에 주력해 생활폐기물의 총량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이번 협약은 인천시가 지속해서 제기한 '소각장 정비 기간에 폐기물 처리계획'에 대한 구체적 방안을 마련한 것”이라며 “이달 중순까지 남부권 자원순환 정책협의회를 통해 협약 내용을 포함한 소각장 운영계획을 인천시에 제출하고, 소각장 예비후보지 철회를 지속해서 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