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4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익산시 소재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 19일 개소 2020-11-19 07:28
서해 중남부 미세먼지 원인규명 등 대기질 연구


【에코저널=익산】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11월 19일 오후 전북 익산시에 위치한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에서 개소식을 개최한다.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사진)’는 총면적 약 831㎡, 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됐다. 서해중남부 지역의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상시감시하고 대기오염 원인을 규명할 계획이다. 지역주민 대상 ‘미세먼지 바로 알리미 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해 대기질 개선에 대한 지역사회의 인식을 높이는 역할도 수행한다.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는 백령도, 수도권(서울), 호남권(광주), 중부권(대전), 제주도, 영남권(울산), 경기권(안산), 충남권(서산)에 이어 9번째로 구축됐다. 예비운영 기간을 거쳐 내년 7월부터 본격 운영한다.

보다 정확한 대기오염물질 감시를 위해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금속(납, 칼슘, 비소, 망간, 니켈 등), 이온(황산염, 질산염 등), 탄소(유기탄소, 무기탄소) 등의 측정용 장비 13종 19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국립환경과학원의 지난해 연구결과에 따르면 전북 지역은 농업잔재물 소각 등 생물성 연소의 영향과 지형 및 기상영향(낮은 풍속, 적은 강수량)으로 고농도의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는 농축산 활동이 활발한 전북지역에서 농업잔재물 소각 등의 생물성 연소의 영향을 분석하고, 농축산 활동에서 주로 발생하는 암모니아를 장기적으로 집중 측정할 계획이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전북권 대기환경연구소는 농업지역이 밀집한 서해 중남부지역의 대기오염물질 특성을 파악하고 고농도 초미세먼지 원인 규명을 위한 중요한 거점”이라며 “관련 지자체, 시민단체, 지역주민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지역 상생의 출발점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