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01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추석연휴 기간 재활용폐기물 수거량 증가 2020-10-16 14:05
【에코저널=세종】 지난 추석 연휴기간 1회용품 등 재활용폐기물 배출이 늘어났던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는 전국 154개 민간선별장을 전수조사했다. 연휴 전후 수거·선별 상황 분석결과, 연휴 이전과 비교해 폐플라스틱류 반입량은 13.9% 증가, 반출량은 6.9% 감소해 보관량은 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활용업체(품목별 중복 포함, 271개소)의 경우 연휴 이후 반입량(+1.4%)보다 반출량(+10.2%)이 많아 보관량은 감소(△5.1%)했으나, 연휴기간 플라스틱류 수거량이 13.9% 증가된 만큼 향후 2~3주간 시차를 두고 선별장에서 재활용업체 순으로 순차적으로 물량이 이동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전국 민간선별장 보관량은 총 허용량(보관시설 용량 총합) 대비 35.9%*, 재활용업체(비닐·플라스틱 기준) 보관량은 총 허용량 대비 34.5%로 추석연휴 이후 수거량을 충분히 수용 가능한 수준이다.

다만, 수도권 등 재활용품 발생이 집중된 지역에서는 일부 선별장의 보관 가능량을 한시적으로 초과할 가능성이 있다.

환경부는 이같은 자료 분석결과를 토대로, 수도권지역을 중심으로 추가적인 수거지연 상황발생 여부를 지자체와 함께 연말까지 지속 관찰하면서, 특이사항이 발생할 경우 즉시 대체 수거·선별업체 연계 등 긴급 대응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폐지, 폐비닐 등의 재활용 수요처를 확대하기 위해 재생용지 사용 확대를 위한 법령 개정에 착수하고, 폐비닐을 재활용한 성형제품의 구매 수요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환경부 이영기 자원순환정책관은 “추석연휴에 발생된 폐비닐 및 폐플라스틱 등의 재활용폐기물이 본격적으로 반입·선별되는 이번 주와 다음 주가 수거 취약기”이라면서 “지자체·유관기관과 힘을 모아 전국 수거상황을 지속적으로 살피고, 수거·선별이 지연될 경우 즉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9월 28일부터 10일간, 생활폐기물의 적체 방지 및 적정 수거를 위해 지자체,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한국공항공사, 국립공원공단, 한국폐기물협회 등 유관기관과 함께 ‘2020년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관리 대책’을 추진했다.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관리 대책’ 주요 내용은 ▲연휴기간 재활용품 수거일 조정 및 적체상황 감독(모니터링) 강화 등 특별수거체계 마련 ▲올바른 분리배출 및 음식물쓰레기 줄이기 홍보 ▲과대포장 점검 ▲다중이용시설 분리수거 강화 ▲불법투기 단속 등이다.

환경부는 국내 폐지가격 하락 상황 장기화 등에 대응해 폐지의 재활용 수요처를 확대하기 위해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녹색제품 의무구매 공공기관의 범위에 ‘정부가 100% 출자한 기관’을 추가하기로 했다.

이 법령이 개정되면, 한국교육방송공사(EBS) 등은 녹색제품 의무구매 공공기관의 범위에 추가되어 해당 기관에서 발행하는 교재(연 1만톤) 등은 재생용지를 의무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환경부는 최근 선별장 등의 폐비닐 적체량을 해소하기 위해, 공공기관에서 폐비닐로 만들어진 재활용제품을 더 사용할 수 있도록 10월말까지 지자체와 모든 공공기관(340개사)의 2021년 폐비닐 성형제품 우선구매 수요를 조사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그간 수거된 폐비닐에 대해서도 성형제품 생산공정에 투입되도록 유도, 적체를 해소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