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01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불법폐기물 전수조사 이후 40만톤 추가 적발 2020-10-09 07:17
송옥주 환노위원장, “다양한 불법폐기물 억제책 필요”

【에코저널=서울】지난해 경북 의성군에서 17만3천톤의 ‘쓰레기산’ 방치가 확인돼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고, 영천과 성주에서 7천톤의 불법폐기물을 투기한 업자 등 9명이 무더기로 적발되는 등 불법폐기물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 있다.

2018년 11월 환경부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한 ‘불법폐기물 근절대책’에 따라 불법폐기물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 결과, 환경부는 “2019년 2월, 전국에 120만3천톤 규모의 불법폐기물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후에도 불법폐기물은 계속 쌓여만 갔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송옥주 위원장(더불어민주당, 화성갑 사진)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전수조사 이후에 새롭게 적발된 불법폐기물이 올해 8월 기준, 39만6천톤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광역시·도별로는 경상북도에 15만1천톤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도가 7만7천톤, 충청북도 4만2천톤, 충청남도 4만톤 순으로 많은 불법폐기물이 확인됐다.

시·군·구 별로 상세히 살펴보면, 경북 영천시에서 4만1천톤으로 가장 많은 불법폐기물이 확인됐다. 경북 경주시가 2만6천톤, 경기 평택시 2만5900톤, 충남 천안시 2만4천톤 순으로 많은 양이 확인됐다.

불법폐기물을 적발하는 것만큼 이를 처리하는 것 역시 매우 중요하다. 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월 불법폐기물 전수조사 때 적발한 120만3천톤의 불법폐기물 중 112만8천톤을 처리했으며, 7만5천톤은 처리되지 못한 채 방치돼 있다.

올해 8월 기준, 추가로 적발된 39만6천톤 중 15만7천톤은 처리하고 23만8천톤의 불법폐기물이 처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 전수조사 때 미처리된 내용을 포함하면 전국에 총 31만3천톤의 불법폐기물이 처리되지 못하고 방치돼 있는 셈이다.

송옥주 위원장은 “불법폐기물이 빠른 시일 내에 처리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올해 5월부터 폐기물 배출자에게 징벌적 과징금을 부과하는 ‘폐기물관리법’이 개정, 시행되고 있다. 여기에 더해 불법폐기물을 추적·관리하는 등 폐기물의 방치와 투기를 억제할 수 있는 다양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