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9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신안군 섬 생태조사서 ‘노란별수선’ 분포 확인 2020-09-23 15:10

【에코저널=신안】신안군은 유네스코생물권보전지역인 신안군 섬을 대상으로 9월 생태조사를 하면서, ‘노란별수선’이 분포하는 것을 확인했다.

‘노란별수선’은 일본의 식물학자 오이 지사브로에 의해 1935년 우리나라에서는 최초로 제주지역에서 채집돼 일본 동경대학에 표본 1점이 보전돼 있음을 1985년 국내 식물학자 이우철 교수에 의해 확인됐다.

1935년 제주도에서 채집된 기록이 있을 뿐 실체가 파악되지 않다가 2008년 서귀포시 일대에서 재발견됐다. 이후 2010년 환경부에서 신안지역 무인도서 자연환경 조사 때 노란별수선 분포가 확인됐다.

노란별수선은 국외로는 네팔, 타이완, 미얀마, 베트남,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중국, 파키스탄, 파푸아뉴기니, 필리핀에 분포하는 식물이다.

다년생 초본생으로 별 모양의 노란 꽃을 5∼9월에 피우며 숲 가장자리와 축축한 초원에 잘 자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도, 서남해 섬에서 30년간 150종 미기록 식물이 발견됐으며 제주도 및 서남해 섬에서 미기록 식물들이 집중적으로 발견되는 이유는 과거 기후 온난기에 우리나라까지 북상한 남방계 식물들이 다른 지역에서는 소멸했지만, 이들 지역에서는 현재까지 소수 집단으로 남아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신안 섬 지역은 조류(새) 또는 바람에 의해 인접국에서 유입된 종들이 지속해서 발견되는 곳이기도 하다.

신안군에서는 자연생태계 보전과 관리를 위해 그동안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은 섬에 대한 생태조사를 통해 섬 생물 자원화, 섬 생태자원의 모니터링 및 주민 인식개선 교육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생태조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현재 신안지역의 생태 자원을 확보하고 보전하기 위해 습지발굴조사, 식물표본, 곤충표본, 주요도서 생태조사 연구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노란별수선 자생지가 훼손되지 않게 지속해서 보호와 관리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