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31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 하늘공원 한시적 폐쇄…‘서울억새축제’도 취소 2020-09-18 16:07
【에코저널=서울】서울특별시 서부공원녹지사업소는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고 시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9월 26일 0시부터 11월 8일까지(44일간) 하늘공원을 전면 폐쇄하고, 2020 서울억새축제도 취소한다고 밝혔다.

매년 가을 하늘공원에서 열리는 서울억새축제는 60만여 명이 찾아오는 서울의 대표적 축제다. 당초 올해도 축제를 개최 할 계획으로 시민들을 맞이할 준비에 만전을 기했으나, 추석연휴 대규모 인파가 몰려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힘들 것이 예상됨에 따라 부득이 ‘2020년 서울억새축제’를 취소하게 됐다.

하늘공원 18만5천m2 규모의 억새밭 정취를 감상하기 위해 매년 가을(9월~11월) 많은 시민들이 찾는(평균 평일 2만명, 주말 및 공휴일 10만명), 서울시의 대표적 명소다. 하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대규모 인파가 한꺼번에 몰리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부득이 이같이 결정했다.

▲하늘공원 한시폐쇄 구역 안내도.

서울억새축제는 전국 60개 지자체와 경쟁한 피너클러워드(세계축제올림픽) 한국대회에서 쓰레기 매립지공원에서의 축제 독창성과 우수성을 인증 받아 ‘동상’을 수상해 글로벌 위상을 강화했으며, 2021년 세계축제올림픽 참가 출전권을 획득했다.

서울시는 금번 억새축제 취소로 아쉬워할 시민들의 추심(秋心)을 달래기 위해 아름다운 하늘공원 억새밭 풍경을 영상과 사진으로 담아 ‘서울의 산과공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와 유튜브에 공개할 예정이다.

하늘공원(서울 마포구 하늘공원로 95)은 한시적으로 폐쇄한다. 개방 중단기간은 오는 9월 26일부터 11월 8일까지의 44일간이다. 토·일·공휴일은 물론 평일에도 일체의 관람객 출입과 방문을 제한한다.

노을공원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9월 26일부터 기존 운영시간을 2시간 단축, 일출 후부터 일몰시까지만 방문할 수 있다. 개방 시간 중에도 개인마스크 쓰기를 비롯한 방문객간 2m 거리 유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한시 폐쇄하는 하늘공원과 단축 운영하는 노을공원과 달리 평화의공원과 난지천공원은 상시 개방한다.

변경된 운영시간 등을 비롯한 공원이용 정보 안내는 ‘서울의 산과공원’ 홈페이지(http://parks.seoul.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남길순 서부공원녹지사업소장은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엄중한 만큼,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하늘공원을 한시적으로 폐쇄하고 서울억새축제를 취소했다”며 “공원시설의 철저한 방역 실시와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원이용과 관련해 더 궁금한 사항은 120다산콜센터 또는 서부공원녹지사업소(주중 02-300-5613, 주말 및 공휴일 02-300-5501)로 문의하면 된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