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5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부 3회 추경 예산 4781억 증액 2020-07-04 00:13
‘그린뉴딜’ 4617억 등 1084억 증액

【에코저널=세종】국회를 통과한 3차 추가경정예산에 코로나 극복을 위한 ‘한국형 그린뉴딜’ 추가 재원으로 4617억원 규모가 편성됐다.

환경부 소관 예산은 금년 제2회 추경예산 8조 3260억원 대비 4781억원(5.7%) 증액된 8조8041억원이 3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먼저 ‘그린뉴딜’에 포함되는 스마트 상하수도 구축 사업(196억원), 전기 화물차·이륜차·굴착기 보급 사업(1115억원), 미래환경산업 육성융자(2천억원), 환경기초시설 재생에너지 생산(100억원) 등 4617억원이 증액 편성됐다.

‘직접 일자리’로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 방지 및 피해 예방(81억원), 재활용폐기물 분리 선별 및 품질 개선(422억원) 등 624억원이 증액됐다.

‘중소기업지원’·‘디지털뉴딜’ 등의 분야에서는 환경오염 측정·감시 디지털 전환(171억원), 화평법·화학제품안전법 이행 지원(148억원) 등 460억원이 증액됐다. 집행부진 예상사업 920억원은 감액됐다.

환경부는 3차 추가경정예산을 2개월 내 50%(2850억원), 3개월 내 75%(4295억원) 집행, 연말까지 100% 집행한다는 계획이다.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집행점검단을 집중 가동하고, 현장점검을 실시하는 등 집행 관리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