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3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정읍시 고부면서 ‘긴꼬리투구새우’ 대량 발견 2020-07-03 15:10
【에코저널=정읍】3억년 전 고생대 모습을 그대로 간직해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리는 ‘긴꼬리투구새우’가 전북 정읍시 고부면 신중리 일대에 대량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3일 정읍시에 따르면 고부면 신중리 일대(친환경농업 눌제 1·2단지)는 친환경농법으로 벼를 재배하는 대표적인 지역으로 50㏊ 중 약 6만6115m²(2만평) 이상의 논에 긴꼬리투구새우가 서식하고 있다.

고생대 화석에서도 발견되는 긴꼬리투구새우는 머리에 둥근 투구를 쓴 것 같은 모습으로 꼬리는 가늘게 두 갈래로 뻗어있는 갑각류다. 청정지역에만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농약·비료 등 화학약품의 무분별한 사용으로 1990년대 자취를 감춰 멸종위기 야생동물로 지정됐다가, 2012년 이후부터 개체 수가 늘면서 해제됐다.


흙을 휘저어 먹이를 찾는 습성 때문에 흙탕물(탁수 효과)이 발생하면서 햇빛을 차단해 잡초가 자라는 것을 막고 해충을 잡아먹어 친환경 농업에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읍시 관계자는 “고부 친환경 농업 단지에 투구새우와 풍년새우, 우렁 등의 개체 수가 늘어나고 있다”며 “이곳이 청정지역임이 다시 한번 입증돼 농산물 판매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눌제 1·2단지 박종순 대표는 “약 20년부터 친환경농법을 시작한 이래로 3년 차부터 투구새우가 서식하기 시작했다”며 “그만큼 고부면 생태환경이 깨끗하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한편 긴꼬리투구새우가 발견된 지역에서 생산된 쌀은 ㈜참농(소성면 소재 유기농쌀 업체)에 전량 납품돼 대도시의 백화점과 판매점에서 일반 벼의 30∼40% 이상 높은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