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1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김선교 후보, ‘양평공사 문제, 도의적 책임 있다’
관련기사 : 김선교 여주·양평 예비후보 기자 고소 ‘후폭풍’
관련기사 : 미래통합당 여주·양평 공천에 김선교 단수 추천
미래통합당 김선교 후보, 故 이창기 준위 추모비 참배 2020-03-26 11:54

【에코저널=양평】4·15 총선 여주·양평 선거구 김선교 미래통합당 후보는 26일 천안함 피격 사건 용사인 故 이창기 준위 흉상 추모비(양평군 옥천면 소재)를 찾아 참배했다.

오늘 김선교 후보 참배에는 양평군의회 이혜원, 황선호, 전진선, 윤순옥 의원과 주민 20명이 함께 동행, 고인의 넋을 추모했다.

1970년 양평군 옥천면에서 출생한 故 이창기 준위는 국수중학교와 양평전자과학고(前 국수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90년 10월 해군 부사관으로 임관됐다. 지난 2010년 3월 백령도 근처 해상에서 북방한계선(NLL) 수호 임무 중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45명의 전우와 함께 산화했으며, 1계급 특진(준위) 추서 후 대전 국립현충원에 영면해 있다.

양평군은 김선교 후보의 군수 재임시절인 2015년 4월 17일 고인의 애국심과 희생정신을 널리 기리기 위해 옥천면에 ‘천안함 용사 故 이창기 준위 추모 흉상’을 건립, 제막식 행사를 치른 바 있다.

한편, 정부는 천안함 피격 사건, 연평도 포격 등 북한의 서해도발 사건으로 인한 국군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매년 3월 넷째주 금요일을 서해 수호의 날로 정하고 기념행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선교 후보는 사건이 발생한 3월 26일 당일 참배를 실시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