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1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코이카 이미경 이사장·임원진, 급여 30% 4개월 기부 2020-03-23 21:46
【에코저널=성남】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 이미경 이사장과 임원진은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국민과의 고통을 분담하는 차원에서 급여에서 30%를 4개월간 반납해 기부하기로 했다.

코이카는 지난 21일 대통령과 장차관급 이상 고위 공무원이 4개월간 급여의 30%를 반납하기로 한 것에 동참하고자 이미경 이사장 포함해 모든 임원(5명)이 급여 30% 반납 및 기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미경(사진) 이사장은 23일 코로나19 대책 관련 임원 회의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국민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미 국민과의 고통 분담의 일환으로 정부를 비롯해 사회 각계에서 기부와 지원 활동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으며, 코이카도 이에 부응해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코이카는 지난 4일부터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코이카 연수센터를 성남시민 및 이란교민 등을 위한 자가격리 생활 시설로 제공·운영하고 있다.

또한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지난 9일 대구 지역의 취약계층을 위해 시설 10개소에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전달하고 임직원 성금 2천만원을 기부했다. 대구·경북지역 의료지원을 위해 코이카 봉사단 출신 인력을 모집·선발해 의료(의사·간호사), 방역, 통역, 상담, 행정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