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4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김상호 하남시장, 폐촉법 개정안 국회 제출 환영 2020-02-14 11:00
폐기물처리시설 지하화 등 환경친화시설 기대

【에코저널=하남】김상호 하남시장이 지난 1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서울 강서병) 대표발의로 국회에 제출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지역 지원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이번 법률 개정안이 통과되면 폐기물처리시설의 지하설치로 악취 등 문제없는 환경친화적 시설을 설치 할 수 있게 된다”며 “폐기물처리시설의 원활한 설치를 촉진하고 주변지역 주민의 복지를 증진하고자 하는 법률의 입법취지를 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정애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률 개정안은 ▲폐기물처리시설의‘지하화’ 근거 신설을 비롯해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비용에 ‘주민편익시설’ 포함 ▲주민편익시설 설치 주체에 ‘공동주택단지 또는 택지개발자’ 추가 등 세 가지 주요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개정안은 환경부 표준조례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가 제정한 조례에 근거해 주민편익시설 설치비용을 포함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부담금을 부과한 것과 관련, 법원에서 ‘주민편익시설을 포함할 현행법령상의 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해당 부과처분이 위법으로 판단되고 있는 문제점을 해결하고자 제안됐다.

하남시는 그동안 법령개정 건의 등 중앙정부에 적극적으로 해결을 촉구하고, 경기도 9개 시·군과 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등 지속적으로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지난해 8월 하남 유니온타워에서 개최된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임시회의에서 공동대응 입장문을 채택하기도 했다. 지난해 9월과 10월에는 2차례의 특별위원회를 통해 위헌법률심판 제청신청하고 환경부 등 관계기관에 법률개정을 건의하는 등 공동대응방안을 논의해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