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8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 강서구, 생활폐기물 배출방식 변경 2020-02-12 10:57

【에코저널=서울】서울 강서구는 생활폐기물을 줄이고 재활용을 활성화하고자 ‘폐비닐·무색투명 폐페트병 분리배출 요일제’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종전 폐비닐과 무색투명 폐페트병, 기타 재활용품을 색상과 관계없이 혼합배출함에 따라 선별하는 과정이 필요했고 재활용하는 데도 많은 어려움이 있어 이를 개선하고자 추진하게 됐다.

강서구는 오는 27일부터 '폐비닐·무색투명 폐페트병 분리배출 요일제'를 본격 시행한다.

단독주택이나 상가의 경우 혼합배출하는 방식에서 목요일(일·화·목 배출지역)과 금요일(월·수·금 배출지역)에 '폐비닐과 무색투명 폐페트병'만 따로 배출하는 방식이다.

유색 폐페트병을 포함한 기타 재활용품은 일·화·목 배출지역의 경우 일요일과 화요일에, 월·수·금 배출지역의 경우 월요일과 수요일에 배출하면 된다.

공동주택은 유색 페트병을 포함한 재활용품의 경우 기존 배출하는 방식으로 버리면 되지만 무색투명한 폐페트병은 전용 수거함을 따로 비치해 배출해야 한다.

이번 사업이 성공하려면 분리배출이 잘돼야 하므로 지속해서 찾아가는 분리배출 교실과 공동주택관리자 교육 등 주민홍보도 강화한다. 올바른 재활용 분리배출이 습관화되도록 홍보물 제작 배포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폐비닐과 폐페트병으로 인한 환경오염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은 “폐비닐과 폐페트병으로 인한 환경오염이 심각해지는 상황에서 별도배출 방식을 도입하게 됐다”며 “구와 주민이 함께 환경을 살리고 자원을 재활용하는데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강서구청 자원순환과(02-2600-4075)로 하면 된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