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8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인천국제공항공사, ‘우한 폐렴’ 확산 방지에 총력 2020-01-23 20:48

【에코저널=인천】인천국제공항공사가 인천공항 내 예방대책과 방역 조치를 강화해 ‘우한 폐렴’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23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통합운영센터 내에 우한 폐렴 상황반을 설치해 24시간 대응 체계를 갖췄다.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 우한 폐렴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위기 경보 상향 발령(관심→주의)으로 국립인천공항검역소의 검역이 강화됨에 따라, 공사는 우한 출발 항공편에 대해 지정 게이트 2곳(112번 게이트, 246번 게이트)을 별도로 운영하고 있다.

입국장 소독살균은 주 1회에서 주 3회로 확대해 시행하고 있다. 우한 출발 비행편 도착 시 해당 구역에 대해 추가 방역작업을 시행하고 있다.

다중 여객 이용시설(화장실, 유아 휴게실 등)과 여객들이 직접 접촉하는 주요 시설물(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공중전화, 음수대 등)에 일 2회 주기적인 에탄올 소독을 시행해 위생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의심 환자 발생 시 입국 동선 및 입국 동선 내 주요시설물에 대해 추가로 살균 및 소독 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터미널 내 안내데스크 14개소(1터미널 및 탑승동 8개소, 2터미널 6개소)에 손 소독제를 비치해 여객들이 수시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터미널 안내방송을 강화해(일 16회 실시) 우한 폐렴 감염 예방을 위한 여객 주의사항을 여객들에게 전파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위기상황 발생 시 중국어 전문 통역 인력을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 지원하고, 인천공항 대표번호인 1577-2600으로 연락 시 중국어 안내 인력이 24시간 응대할 수 있도록 조치해 긴급 비상연락체계 구축도 완료했다.

대여객 접점에서 근무하는 공항 상주직원의 감염 예방을 위해 현장 및 사무실에 안내문 및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방역용 마스크, 위생장갑 등 개인위생 용품 지급을 완료했다. 발열이 의심되는 직원에 대해서 일일 발열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구본환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우한 폐렴 상황반을 설치해 24시간 신속 대응 체계를 갖췄다”며 “대한민국의 관문으로서 국토교통부,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우한 폐렴 확산방지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