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20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화천군서 첫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관련기사 : 화천·파주 민통선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관련기사 : 연천서 24번째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화천군서 3건째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2020-01-13 15:30
【에코저널=화천】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강원도 화천군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3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월 13일 밝혔다.

폐사체들은 지난 11일 화천읍 풍산리 민통선 내 전술 도로, 산자락 및 임야에서 환경부 수색팀에 의해 발견됐다. 확진된 3건 모두 지난 1월 8일과 10일 발견된 양성 확진 개체와 인접 지역에서 발견됐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2020년 1월 13일자)

화천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 채취 후 현장소독과 함께 폐사체를 매몰 처리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월 13일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확진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화천군에서 총 5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72건이 됐다.

국립환경과학원 정원화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 폐사체들은 모두 민통선 내 광역울타리 안에서 발견됐다”며 “군과 협력하여 주변 수색을 강화하고 조속한 시일 안에 울타리를 설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