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0일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2019년 해양오염물질 유출량 40% 감소 2020-01-13 09:11
【에코저널=인천】지난해 우리 바다에서 발생한 오염물질 유출량은 2018년 대비 약 4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 해양오염사고는 2018년 288건 보다 소폭 증가한 296건이 발생했다. 하지만 기름 등 오염물질 유출량은 148㎘로 2018년 251㎘보다 103㎘가 감소했다.

유출량이 감소한 것은 사고선박 안에 실려 있는 기름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다른 선박으로 옮기는 등 적극적인 예방조치를 실시한 결과로 분석된다.


2019년도 해양오염사고를 분석해 보면, 사고 원인별로는 기름 이송작업 등 부주의에 의한 사고가 102건으로 전체 34%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해난에 의한 오염사고〉 파손〉 고의 등의 사고가 그 뒤를 이었다.

지역별 발생건수와 유출량은 선박 통항량과 기름 물동량이 가장 많은 부산 해역에서 60건의 사고가 발생해 유출량 39.4㎘로 전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오염원별로는 어선에 의한 사고가 136건으로 가장 많았다. 예인선 등 기타선〉 유조선〉 육상의 오염원〉 화물선 순으로 오염사고가 발생했다.

해양경찰청 임택수 해양오염방제국장은 “선박의 종류별, 시기별 점검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장기 계류 등 취약선박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겠다”며 “사고발생시에는 선박에 실린 기름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유출구를 막는 등 적극적인 예방조치로 맑고 깨끗한 바다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