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6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매립지 인근 인천 사월마을, 사람 살기엔 ‘부적합’
인천 서구 사월마을 주민들의 ‘성난 기자회견’ 2019-12-05 17:15
정부·서울시·경기도·인천시·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과 촉구

【에코저널=인천】환경부가 지난달 19일 인천시 서구 오류왕길동 ‘사월마을’과 관련, ‘주민들이 살기 적합하지 않다’는 건강영향조사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이번에는 주민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를 비롯해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등을 규탄했다.

‘사월마을’은 수도권 쓰레기매립지 1km 떨어진 거리에 위치하고, 순환골재처리장 등 건설폐기물 처리업체들이 주변에 산재해있다.


환경단체 글로벌에코넷과 인천환경운동연합, 수도권매립 연장반대 범시민사회단체협회 및 검단신도시발전협의회와 서구주민들은 5일 오전 인천시청 기자회견실에서 환경부가 발표한 인천 사월마을 주민건강영향조사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오늘 기자회견에서는 우선 주민들의 건강영향 조사결과가 현실과 다른게 나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기자회견 참여 단체들은 “주민 15명은 암이 발병했지만, 환경부가 ‘주변공장과 인과성이 없다’면서, 종합적인 조사결과를 통해서만 ‘사월마을이 주거환경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사월마을 환경오염에 제일 큰 원인 수도권매립지는 환경영향조사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들은 “수도권 매립지가 빠진 이번 주민환경영향평가는 평가는 ‘앙꼬없는 찐빵’이나 다름없어 결국 수도권매립지에 대한 면죄부를 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글로벌에코넷 김선홍 상임회장은 “인천 서구 사월마을 주민들 영문도 모르는 채 죽어갔다”면서 “정부.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사월마을 주민에게 사과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월마을에 대한 대책 마련도 요구했다. 김 상임회장은 “인천시가 부시장을 포함 T/F팀을 만들어 수 천 억원의 수도권매립지 주변지역 환경개선특별회계(매립지특별회계)를 재원으로 내년까지 사월마을 주변 400~500개 공장의 이전 또는 55가구 사월마을 주민들의 이전 중 한 가지를 선택하라”고 압박했다.

이보영 인천환경운동연합 서구지회장은 “지난 2016년 종료예정인 수도권매립지를 2015년 6월 28일 한번 연장했기에 더 이상 연장은 없다”면서 “2025년까지만 사용하고 종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보영 지회장은 “서울시, 경기도, 인천시도 대체 매립지를 조성해 제2, 제3의 사월마을과 같은 환경참사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이들 지자체의 매립지 조성을 촉구했다.

이 지회장은 “환경영향평가에서 오염도, 건강조사 수치 보다는 사람이 거주할 수 있는 주거적합성에 방향을 두고 평가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면서 “사월마을 주민 대다수는 국가로부터 집중보호를 받아야할 노인, 여성들이기에 하루 빨리 이주시키는 등 국가가 나서 국민의 건강권을 지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