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8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R&D 부정·부실 방지대책’ 모색 토론회 2019-12-01 14:42
【에코저널=서울】환경R&D 부정, 부실 방지대책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경기 의왕시·과천시)과 환경부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환경R&D 자율과 책임 실현방안은?’ 주제의 토론회가 12월 3일 오후 2시 국회 제2세미나실에서 열린다.

국정감사 당시 2011년 이후 환경R&D 중단과제에서 미환수금액이 61억원에 달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부실학회 참석자도 6명이나 포함되는 등 환경R&D 관리에 대한 전반적인 관리 부실 문제가 드러난 바 있다.

신창현 의원은 “환경R&D 과제의 부정, 부실은 정부R&D 과제가 눈먼 돈이라는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며 “환경R&D 부정, 부실 방지대책을 마련하고자 자리를 마련했다”고 토론회 취지를 설명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