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8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신창현, ‘영수증 감열지 안전관리, 산업부 업무 확정’ 2019-11-28 10:42
제품안전정책위, 감열지 위해성 평가 후 안전기준 신설

【에코저널=서울】지난달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비스페놀A 다량 검출로 문제가 된 영수증‧순번대기표는 산업부에서 안전기준을 마련해 관리하기로 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 사진)이 28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영수증과 순번대기표 감열지에 대한 위해성 평가 및 안전기준 마련을 산업부가 진행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신 의원은 지난달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국립환경과학원과 공동조사를 통해 업소에서 사용 중인 영수증과 순번대기표에서 환경호르몬 물질 비스페놀A가 다량 검출된 사실을 밝혀내고 소비자 건강보호를 위한 안전기준 마련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에 산업부는 27일 제품안전정책 실무위원회를 열어 감열지의 위해성 평가 및 안전기준을 신설하기로 결정했다.

신 의원은 “그동안 영수증과 순번대기표로 사용하는 감열지에 대한 안전기준이 없었다”며 “관리부처가 산업부로 확정된 만큼 절차를 서둘러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