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1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임이자 의원, 기상레이더 국산화율 정체 지적 2019-10-07 18:22
레이더기술개발팀 신설·핵심기술 국산화 추진 시급


【에코저널=서울】기상레이더 국산화율은 지난 2017년부터 25% 수준으로 정체돼 있다는 지적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레이더분야 기상장비인 기상레이더의 국산화비율은 2015년과 2016년에 20%였다. 2017년부터는 25% 수준으로 정체돼 있는 상황이다.

기상레이더의 국산화비율은 기상청이 매년 기상사업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전화를 시행해 산출하고 있다.

▲임이자 의원(좌측)이 7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 국정감사에서 김종석 기상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설문문항에 따르면 기상청은 기상사업자를 대상으로 ‘1. 귀사가 생산 및 판매하는 주요 제품 분야는 무엇입니까?’ ‘2. 귀사가 연구개발에 주력하는 기술 분야는 무엇입니까?’ ‘3. 기상장비 국산화를 위해 귀사가 연구개발 중인 분야의 장비는 무엇입니까?’등의 질문을 통해 답변을 받아 국산화율로 산출한다.

기상레이더는 모든 장비를 해외 전량 도입을 하고 있다. 기상레이더의 핵심기술과 주요부품을 해외에 의존하고 있어 자체적인 성능 개선(부분 업그레이드) 및 장비의 부분교체(업그레이드)가 불가한 상황이다.

임이자 의원은 “기상청이 설문조사를 통해 산출하는 국산화비율은 ‘국산화가 가능한 비율의 추정치’로 볼 수밖에 없고 모든 장비를 해외 전량 도입하는 것으로 보아 국산화율은 사실상 0%라고 할 수 있다”며 “기상청이 기상레이더에 대한 국산화 의지가 있는 것이 분명한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임 의원은 이어 “현행 ‘국산화율’을 ‘국산화 가능비율’로 변경하고 도입중인 기상관측장비들의 실제 ‘국산화율’을 새로 산출해야 한다”며 “레이더기술개발팀 신설 등을 비롯해 전담인력을 확충해 핵심기술의 국산화 개발을 추진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